청렴도 평가, 대전·충남 ‘우수’ 세종 ‘보통’
청렴도 평가, 대전·충남 ‘우수’ 세종 ‘보통’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12.09 16: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국민권익위 청렴도 측정결과 발표
충남 예산, 대전 대덕·서구 ‘3년간 우등생’
충남 금산, 유일한 5등급 꼴찌 ‘분발해야’ 

양승조 충남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왼쪽부터). 자료사진.
양승조 충남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왼쪽부터). 자료사진.

국민권익위원회가 실시한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결과, 충청권 광역단체는 전반적으로 평균 이상의 성적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은 지난해와 같은 2등급을 유지했고, 충남은 2계단 상승한 2등급, 세종은 1계단만 상승한 3등급을 받았다. 

9일 국민권익위가 발표한 청렴도 측정결과에 따르면, 대전시는 외부청렴도 분야에서 지난해와 같은 2등급을 받았으며 내부청렴도에서는 1등급 상승한 3등급을, 정책고객 평가 부분에서는 1등급 내려앉은 3등급을 받았다.

충남도는 전체적으로 2등급이 상승하는 좋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외부청렴도가 가장 낮은 5등급이었지만 이를 2등급까지 3계단 끌어올렸고 내부청렴도는 지난해와 같은 3등급, 정책고객 평가는 1계단 내려앉은 2등급을 받았다. 

지난해 종합청렴도가 4등급에 불과했던 세종시도 등급을 1단계 끌어올려 3등급을 받았다. 세종시는 외부청렴도를 1계단 끌어올려 2등급을 받았지만 내부청렴도는 여전히 낮은 4등급이었고 정책고객평가 역시 4등급이라는 좋지 않는 평가를 받았다. 충청권 3개 광역단체 중에는 최하위다. 

대전·충남에서 최근 3년간 종합청렴도 1∼2등급을 계속 유지한 청렴도 분야 우수 기초자치단체는 충남 예산, 대전 대덕구, 대전 서구 등 3곳이 꼽혔다. 

대전 동구와 유성구는 지난해 보다 1계단 하락한 3등급으로 떨어졌고, 대전 중구는 지난해와 동일한 3등급을 유지해 청렴도 분야에서 분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충남 기초단체 중 시 단위에서는 보령과 서산시가 우수한 2등급을 받았고, 계룡-공주-당진-아산-천안 등이 평균 수준의 3등급을 받았다. 논산시는 지난해보다 2계단이나 하락한 4등급으로 평가됐다. 

군 단위에서는 부여군이 무려 2계단이나 상승한 2등급을 받는 등 선전했고, 서천군과 홍성군이 3등급을 유지했다. 반면 청양군과 태안군은 2계단이나 하락한 4등급을 받았고 금산군은 대전·충남 기초단체 중에서 유일하게 꼴찌인 5등급을 받아 청렴도 분야의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대전·충남 공직유관단체에서는 충남개발공사가 유일하게 종합청렴도 2등급을 받았고 대전도시철도공사는 지난해와 같은 3등급을 유지했다. 대전시설관리공단은 지난해보다 1등급 떨어져 3등급으로, 대전도시공사는 1등급 상승해 3등급으로 각각 평가받았다.      

전체적으로는 공공기관 청렴도는 지난해보다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익위 관계자는 “2016년 9월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국민이 경험한 금품과 향응 등 공공서비스 부패 경험이 지속적으로 감소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권익위는 매년 ▲공공기관과 업무경험이 있는 국민(외부청렴도) ▲ 공공기관의 공직자(내부청렴도) ▲ 전문가·정책관련자(정책고객평가)가 응답한 설문조사 결과와 부패사건 발생현황을 감안해 종합청렴도를 산정해 왔다. 올해는 총 23만 8956명을 대상으로 지난 8월부터 11월까지 4개월간 전화와 온라인 등을 통해 조사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ㅇ 2019-12-14 10:24:44
이거이 청렴도 평가는 말이요 신뢰도가 없어서 믿으면 안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