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갑 불출마’ 대전 중구, 정치1번지 급부상
‘박용갑 불출마’ 대전 중구, 정치1번지 급부상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12.06 12:15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운하 정면돌파 가능할까, 최대 관심사
구청장 보궐선거 준비했던 인사들 ‘어쩌나’

3선의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이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의 출마여부가 더 큰 관심을 끌게 됐다. 지역 총선구도에도 여러 변화가 예상된다.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으로 전국 이슈의 중심에 선 황운하 청장은 고향인 대전 중구 출마의지를 강하게 밝히고 있다. 전통적으로 대전의 정치1번지였던 중구가 유성·서구 등 신도심에 밀려 지역정치의 중심에 서지 못했지만, 이번 총선에서 가장 뜨거운 지역으로 손꼽히고 있는 이유다.

앞서 지난 지방선거를 통해 3선 고지에 오른 박용갑 청장이 총선에 출마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고, 보수성향이 강한 중구에서 현역인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과 맞붙을 경쟁력 있는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다. 

‘효문화 중심도시’를 내세우고 있는 박 청장이 노년층 유권자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 상당한 지지세를 확보하고 있다는 평가도 나왔다. 

그러나 민주당 소속이면서도 정체성에 대한 의구심을 계속 불러일으켰고, 현역 단체장 출마시 감수해야 할 사회·경제적 불이익 등 제약요인도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박용갑 청장은 ‘언제 결심했느냐’는 <디트뉴스> 질문에 “어제(5일) 밤에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달리말해 마지막까지 출마의지가 컸다는 의미다. 

이제 대전 중구 총선은 민주당 경선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황운하 청장이 출마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고, 송행수 지역위원장, 전병덕 전 청와대 행정관, 권오철 중부대 교수 등은 이미 출마준비를 끝마친 상태다. 

자유한국당에서는 현역인 이은권 의원의 재선 도전이 유력하고 조재철 전 중구의회 의원, 강영환 전 총리실 공보비서관 등이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용갑 청장의 출마를 기정사실로 보고, 구청장 보궐선거를 준비했던 인사들도 다수여서 이들의 행보 또한 변수로 떠오른다. 

민주당에서는 김경훈 전 대전시의회 의장, 송덕헌 전 대전시 정무특보, 황경식 전 대전시의원이, 한국당에서는 김연수 현 중구의회 부의장과 류승관 이은권 의원 보좌관 등이 직·간접적으로 보궐선거 출마의지를 밝혀왔다. 

이 모든 변화에도 불구하고 가장 강력한 변수는 황운하 청장의 출마여부라는 것이 지역 정가의 지배적인 관측이다. 황 청장은 총선출마를 위해 명예퇴직을 신청했지만 ‘수사 대상’이라는 이유로 퇴직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상황이다. 

황 청장으로선 이미 돌아서지 못할 외길에 접어든 만큼, 출마의지는 더 확고해 진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청와대 하명수사 논란’이라는 정치공세의 주인공이 됐지만, 본인의 가장 큰 약점이었던 ‘인지도 부족’을 해소했기에 정면 돌파만 해 낸다면 가장 유력한 후보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지역 정치권의 한 인사는 “가장 중요한 것은 총선프레임이 어떻게 구축되느냐의 문제”라며 “문재인 정부 심판론이냐, 검찰개혁 화두냐, 물갈이론과 세대교체론이냐에 따라 총선판도가 크게 좌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갑을 2019-12-07 08:02:08
작년 지방선거이후 여기저기 다니면서 구민들에게 총선출마의지를 내비치다가 이제와 불출마하겠다는건 또 무슨 시추에이션? 이제 제발 커다란 명함으로 선거운동 좀 그만하고 중구발전에만 힘써주시길..,.

벽송 2019-12-06 20:01:54
시민과의 약속을 지키려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차기 시장감이 아닌가 싶네요.

오자서 2019-12-06 19:59:32
지금 시중 분위기로 보면 ㅇㅇㅇ으로
내년 총선치르기 쉽지 않다
자유한국당도 산수가 빠르게

박호선 2019-12-06 17:39:07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