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이 소나무재선충 방제 신기술 방해한다"
"산림청이 소나무재선충 방제 신기술 방해한다"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12.06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창근 충남대 교수 "산림청 카르텔 때문, 연구 방해까지"
산림청, 개인의 언론플레이 입장 속 "노코멘트"

국립대 교수가 순수 국산 기술로 친환경적인 소나무재선충 방제제를 개발했지만 산림청의 방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하고 나섰다.

반면 산림청은 오래전부터 지속된 일로 개인의 '언론 플레이'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

지난 5일 <디트뉴스>와의 인터뷰를 요청한 충남대학교 농과대학 성창근 교수는 우리나의 소나무를 살릴 수 있다면 어떤 일도 할 수 있으며 지금까지 해온 일도 그런 목적으로 이뤄진 것임을 강조했다.

성 교수의 주장은 이렇다.

산림청은 소나무재선충 방제를 위해 일본산 방제제 일명 '아바멕틴'을 주로 사용하고 있는데 전혀 효과가 없다는 것이다.

우리나라에 소나무재선충이 시작된 지 3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완치가 되지 않았을 뿐더러 오히려 확산되고 있으며 그 약을 개발한 일본과 대만마저도 소나무가 전멸하고 있다는 것.

반면 자신이 개발한 '지810' 방제제는 제주도와 중국에서 소나무재선충의 예방은 물론 치료까지 성공한 실증이 있다는 주장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산림청이 국내산 신기술을 외면하고 '아바멕틴'을 고집하는 이유는 뭘까.

산림청의 카르텔 때문이라는 것이 성 교수의 주장이다.

그는 아바멕틴을 공급하는 업체는 물론이고 소나무재선충병으로 나무가 고사하면 한 그루당 10여 만 원 씩 지급되는 처리 비용 등을 산림청 퇴직자들이 독식하는 것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하며 이들을 '산림 마피아'라고 칭하기도 했다.

또 성 교수는 자신이 개발한 '지810'의 약효 검증 과정도 산림청의 방해를 받고 있다는 생각이다.

"관련법에 따라 40여개 지정시험기관이 있는데 모두 연락을 해 봤지만 소나무재선충 방제 관련 바이오 약품을 검사해줄 수 있는 기관이 없다고 한다. 그럼 '아바멕틴'은 어디서 효과를 검증 받았냐. 그곳에서 나도 하겠다 해도 산림청에서는 알려주지 않는다. 산림청 자체 검증을 요구해도 묵묵부답이다. 오히려 사찰을 하는 등 계속 내 연구를 방해하고 있다."

이같이 불만을 토로한 성 교수는 "올해 7월부터 3차례에 걸쳐 산림청장에게 편지를 보내 면담을 요청하고 공개 토론회까지 제안했지만 번번이 동문서답만 돌아왔다. 우리나라를 대표할 바이오 선도 기술을 이렇게 외면·무시하는 것은 명백한 직무유기"라며 "소나무를 살리기 위해서라면 감옥을 가도 상관없다"고 비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 같은 성 교수의 주장에 대해 <디트뉴스>는 산림청의 의견을 듣고자 했지만, 산림병해충방제과 담당자는 "그 교수에 관한 일이라면 할 말이 없다. 노코멘트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산림청 대변인실 관계자만이 "그분이 언론 매체를 찾아다니며 자신의 주장을 많이 하시는 걸 알고 있다. 산림청 입장은 약효를 검증 받고 등록하면 된다는 것이다. 검사를 방해했다는 것도 사실무근"이라며 "그와 관련해 교수가 공무원들을 고소고발 한 적도 있다는데 전부 무혐의 결론 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