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공직사회, 연말 조직개편·인사 ‘촉각’
대전시 공직사회, 연말 조직개편·인사 ‘촉각’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12.05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과 10팀 신설 50명 증원, 시의회 승인 후 확정
국장급 3∼4명 퇴직 등 떠나면 ‘일부 인사숨통’

대전시가 연말 1과 10팀 신설, 1팀 폐지, 50명 증원을 골자로 한 소폭 조직개편을 통해 조직의 안정성을 이어갈 계획이다. 시 공직자들은 뒤이어 진행될 승진·전보 등 인사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당초 중복·유사업무 문제로 자치분권국과 공동체지원국을 합치는 안이 검토됐지만, 신설 조직을 흔드는 것에 무리가 따르고 시의회 소관 상임위 연계성 등을 고려해 이번 개편에 포함시키지 않기로 했다. 

대신 중앙정부 핵심시책인 소상공인 지원을 강화하고 내년도 지역화폐 도입과 운영을 담당할 소상공인과를 신설키로 했다. 또한 시의회에 예산결산전문위원을 둬 의회 예·결산 전문성을 뒷받침하기로 했다.  

조직개편안은 시의회 승인을 거쳐 공식 확정된다. 시 공직자들은 삼삼오오 모여 조직개편과 맞물린 인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등 다소 어수선한 연말을 맞고 있다.  

자치구 부구청장을 포함한 국장급 중 3∼4명이 퇴직하거나 시 산하기관 임원으로 자리를 옮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인사숨통이 어느 정도 트일 전망이다. 다만 행정안전부 등 중앙부처와 인사교류, 교육연수 등이 변수다. 

대변인 교체도 예상된다. 벌써부터 과장급 인사 2∼3명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국장급 퇴진 규모에 따라 서기관 승진자는 6∼7명, 9개팀 신설 등에 따라 사무관 승진자는 15∼16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시의회 회기가 13일까지 이어지는 만큼, 공식적인 조직개편과 인사는 그 이후에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소상공인 지원 등을 위해 꼭 필요한 소폭 조직개편으로 조직의 안정성을 강화하는 방향”이라며 “실국 통폐합이나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 유치에 따른 국제업무 강화 등을 담은 큰 조직개편은 내년 하반기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