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퇴 불가' 황운하 "출판기념회는 예정대로"
'명퇴 불가' 황운하 "출판기념회는 예정대로"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12.01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검찰 수사이유 명퇴 신청 안받아들여
황 청장, 헌법소원과 의원면직 신청으로 돌파구 마련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이 명퇴 불가 통보를 받았지만 오는 9일로 예정된 출판기념회는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이 명퇴 불가 통보를 받았지만 오는 9일로 예정된 출판기념회는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명예퇴직을 신청했던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경찰청으로부터 명퇴 불가 통보를 받음에 따라 헌법소원 제기를 검토하는 한편, 출판기념회는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황 청장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경찰청으로부터 명퇴 불가 통보를 받았고, 그 사유는 검찰이 수사 중임을 통보했기 때문"이라며 "이로써 헌법상 기본권인 행복추구권과 재산권, 공무담임권 등을 침해받거나 침해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또 "분통터지는 일이고 법치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공권력 남용"이라며 "변호인과 상의해 헌법소원을 제기할 생각"이라고 헌법소원을 예고했다.

경찰청이 황 청장의 명퇴를 허락하지 않은 검찰 수사는 지난해 자유한국당이 황 청장을 공직선거법 등 혐의로 고발한 것과 관련된 수사다. 이 사건을 수사하던 울산지검은 최근 서울중앙지검에 이첩해 본격적인 수사를 앞두고 있다.

이와 관련 황 청장은 "고발장이 접수된 이후 지금까지 1년 6개월이 넘도록 검찰로부터 단 한차례에 조사받은 적이 없다"며 "검찰은 제 명퇴 신청사실이 알려지자 갑작스레 하명수사 논란을 만들어내며 치졸한 언론플레이를 통해 세상을 시끄럽게 하고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지난해 송인택 울산지검장이 부임한 이후 노골적인 수사방해로 이른바 '김기현 전 시장 측근 비리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지 못했다"며 "울산경찰은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보복으로 이해하고 있는데 그래서 특검을 거듭 제안한다"고 주장했다. "특검이 어렵다면 공정성이 담보될 수 있는 제3의 조사기구를 제안한다"고도 했다.

황 청장은 지난달 29일 <디트뉴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명퇴가 안될 경우 의원면직을 신청할 계획"이라며 "출판기념회도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출판기념회는 현직에 있을 때 하려고 했던 것으로 정치적 색깔을 배제하고 초청인사 없이 경찰 선후배들과 순수하게 대화 나누는 형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출판기념회를 예고했다. 황 청장의 출판기념회는 오는 9일 오후 7시 대전시민대학 식장산홀에서 열린다.

황 청장의 자전적 에세이집인 이 책은 '검찰은 왜 고래고기를 돌려줬을까'라는 제목에서 볼 수 있듯 수사권 독립과 수사구조 개혁을 위해 검찰과 치른 전쟁 비화 등이 담겨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