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서대학교, 전임교원 대거 채용...AI·SW 교육 박차
호서대학교, 전임교원 대거 채용...AI·SW 교육 박차
  • 윤원중 기자
  • 승인 2019.11.29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교수도 인공지능이 대세...호서대 AI 교수 공개채용

호서대 강석규 교육관 전경

호서대학교가 인공지능(AI) 융합교육으로 전교생을 실전적 AI 활용인으로 양성하겠다는 선포에 이어 전임교원을 대거 채용한다.

이철성 총장은 지난 10월, 4개 캠퍼스 교직원이 모인 자리에서 AI·SW 교육체제로의 탈바꿈을 선포하며 “AI는 ABC(Algorithm, Big data, Computing power)다.”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호서대는 대학 최초로 AI·SW 중심의 학제 및 학사구조 개편과, 교과서가 사라진 플립러닝, 액션러닝 등 혁신교육을 과감히 추진했으며 AI융합대학을 앞세워 총 37개 분야에서 전임교원을 공개채용 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전국 대학이 학령인구 감소와 강사법 시행을 이유로 교수채용이라는 깊은 고민에 빠진 가운데, 호서대는 2년 전부터 중장기 발전계획을 정비하여 미래산업을 주도할 글로벌 아젠다를 설정하고, 이를 대담하고 날카롭게 분석한 혁신전략들을 연일 쏟아내고 있다.

이 총장이 강조한 ABC는 그 전략 중 하나로, 호서대의 AI·SW 올인 전략은 ▲인공지능·기계학습, ▲미래자동차, ▲애니메이션 가상현실, ▲빅데이터 마케팅, ▲AR·VR, ▲전자디스플레이 분야의 교원 증·충원으로 이어졌고, 해당 교원들은 대학교수의 고유영역인 강의와 연구를 넘어 산학연 협력 및 국가 정책사업에서도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박근덕 교무처장은 “우리 대학은 교육부 자율개선대학 선정 이후, 대학혁신사업, LINC+, SW중심대학사업 등 굵직한 사업들을 따내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기반으로 미래 산업의 메가트랜드인 AI·SW 교육에 온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이에 관련 학위나 경력을 갖춘 인재를 교수님으로 초빙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가 AI 국가전략 발표를 예고하고 있고, 호서대가 소재한 아산에 삼성이 반도체, 디스플레이사업에 13조원 투자 계획을 발표하면서 관련 산업의 교육수요는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호서대 교수채용 지원마감은 오는 12월 4일까지며, 초빙과 관련한 내용은 대학 홈페이지(www.hoseo.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