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성과 없지만...‘허태정과 남북교류 코드’
큰 성과 없지만...‘허태정과 남북교류 코드’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11.28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과학기술·문화·체육 교류 ‘계속 시도 중’
민화협과 협약, UCLG 총회 北초청 ‘성과낼까’

허태정 대전시장 취임 이후 대전시가 남북교류를 중요 시책으로 끌고 나가고 있지만, 북미 핵협상 등 외부요인 때문에 가시적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시는 문화·체육 분야와 남북 도시간 교류 확대 등을 끊임없이 모색하고 있는 중이다. 

최근 대전시가 ‘2022년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를 유치하면서 내건 핵심 아젠다 역시 ‘남북교류’였다. 허 시장은 지난 15일 ‘2019 UCLG 총회’가 열린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북측 도시를 대전으로 초청해 한반도 평화메시지를 세계에 전하겠다”는 야심찬 계획도 밝혔다. 

지난 27일 대전시체육회가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와 협약을 체결한 것은 남북교류 의지를 이어나가려는 후속조치로 읽힌다. 시 체육회장인 허 시장과 김홍걸 민화협 의장이 만나 ‘대전을 남북 교류의 첨병으로 만들겠다’는 공감대를 형성한 자리였다. 민간분야 대북교류 창구 역할을 하고 있는 민화협은 대전시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사실 허태정 시장의 남북교류 의지는 시장 후보시절인 지난해 6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허 시장은 대전지역 4개 통일단체와 통일정책 협약을 맺었다. 2개월 전 판문점 정상회담의 감동이 채 가시지 않았던 시점인 만큼, 대전의 강점인 과학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남북교류를 확대해 나가겠다는 의지표명이었다. 

실제로 허 시장은 시장에 당선된 직후, 남북교류협력 사업을 대전시정의 중요한 과제로 제시했다. 허 시장 취임 직후 열린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 북측 선수단이 참여한 뒤 대전의 남북교류 협력사업은 급물살을 타는 듯 보였다. 

대전시는 곧이어 북측에 남북친선축구대회 개최, 예술단 초청 등을 추진하며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을 기념해 대규모 행사를 개최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둔산동 보라매공원 일대에서 시민 1만여 명이 참여하는 ‘평화통일한마당’ 행사를 열겠다는 구상이었다. 

결과적으로 대전시 계획은 ‘김정은-트럼프 담판’인 싱가포르 협상이 결렬되고 북-미간 냉각기가 이어지면서 동력을 잃게 됐다. 대전시는 지역의 강점인 과학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남북교류를 추진하겠다는 구상도 있었지만, 대북제제 핵심인 과학기술 분야 교류는 현실성 없는 ‘순진한 발상’이라는 비판에 직면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는 북측의 문을 계속 두드리고 있는 중이다. 지난해 10월 이재관 당시 행정부시장 등은 10·4 선언 11주년 공동기념행사 참석차 북측을 방문해 대전시의 의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이 전 부시장은 당시 “(북측 민족화해협의회)에 과학기술을 중심으로 한 교류협력과 친선축구대회 개최 등을 제안했다”며 “북측도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으며, 통일부 등과 협의해 구체적 계획을 세워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대전시의 남북교류 의지는 지난해 조직개편에도 반영됐다. 지난 연말 시는 기존 ‘2실 7국 2본부 62과’ 조직체계를 ‘2실 8국 2본부 61과’로 개편하면서 자치분권국 산하에 남북교류팀을 신설해 남북 화해협력 사업을 전담시키기도 했다. 

이후에도 대전시는 세계과학도시연합(WTA) 행사에 북측 도시를 초청하거나 금강산에서 열린 민간교류 행사에 박영순 당시 정무부시장을 보내 남북교류 의지를 전하는 등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러나 이 모든 노력은 북-미 관계, 남-북 관계 경색에 막혀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자치단체 의지만으로 남북교류를 추진하기에 한계가 많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다만 대전시는 남북교류 정책을 계속 이어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시 고위관계자는 “남북관계 냉각기라 해도 민간과 자치단체가 계속해서 교류협력을 시도하는 것 자체가 평화무드를 형성하는데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남북 문화·체육 교류, 2022년 UCLG 총회 북측 초청 등 대전시의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