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기현 비위 하명수사 지시한 바 없다”
靑 “김기현 비위 하명수사 지시한 바 없다”
  • 청와대=류재민 기자
  • 승인 2019.11.27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대변인, '하명수사' 언론보도에 "사실 무근, 유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7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혐의에 대해 청와대 하명수사가 있었다는 언론보도에 "사실 무근"이라며 "당시 청와대는 개별 사안에 대해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가 없다"고 부인했다. 자료사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7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혐의에 대해 청와대 하명수사가 있었다는 언론보도에 "사실 무근"이라며 "당시 청와대는 개별 사안에 대해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가 없다"고 부인했다. 자료사진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비위 혐의를 하명 수사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사실 무근”이라고 부인하며 유감을 표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7일 서면 브리핑에서 “김기현 전 시장 관련 비위 혐의에 대해 청와대의 하명수사가 있었다는 언론보도는 사실 무근”이라며 “당시 청와대는 개별 사안에 대해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또 “청와대는 비위 혐의에 대한 첩보가 접수되면, 정상적 절차에 따라 이를 관련 기관에 이관한다”며 “당연한 절차를 두고 마치 하명수사가 있었던 것처럼 보도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 청와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사안을 처리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동아일보>는 “울산지검 공안부는 지난해 지방선거 직전 경찰이 수사한 김 전 시장의 비서실장 등 측근 3명에 대한 뇌물수수 의혹 첩보가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 산하 반부패비서관실→경찰청→울산경찰청 순으로 이첩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김기현 “일벌백계해야 마땅한 의혹” 철저 수사 촉구
황운하 “법과 원칙에 따라 진행한 수사..수사 적극 협조”

이에 김기현 전 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청와대와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이던 황운하 현 대전지방경찰청장을 공격하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 전 시장은 관련 언론 보도를 언급한 뒤 “이것은 청와대가 공권력을 동원해 민심을 강도질한 전대미문의 악랄한 권력형 범죄를 자행한 의혹에 관한 사항으로서, 참으로 용서 받을 수 없는 작태이고, 민주주의의 기본인 신성한 선거를 짓밟은 중대범죄로서 끝까지 추궁해 일벌백계해야 마땅한 의혹”이라고 반발했다.

그는 이어 “이런 짓을 일개 지방경찰청장 혼자 독자적으로 판단해 저질렀을 리가 없다는 것이 일반상식에 부합한다”며 “분명히 황운하 씨 뒤에 든든한 배경이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황운하 청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적 고려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절제된 방법으로 수사를 진행했고, 기소하기에 충분하다는 판단 하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황 청장은 또 검찰이 이번 사건을 울산지검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한 것에 “환영 입장”이라며 “언제든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