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성 평등 인식개선 문화교육
당진시, 성 평등 인식개선 문화교육
  • 천기영 기자
  • 승인 2019.11.27 14:2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천·정미면, ‘성 평등 인식개선 나선다’

당진시청 전경
당진시청 전경

당진시 양성평등위원회 차차차분과위원회가 28일과 내달 6일 각각 면천면과 정미면에서 찾아가는 성 평등 인식개선을 위한 문화교육 사업을 진행한다.

이번 찾아가는 성 평등 인식개선 문화교육은 시내권보다 상대적으로 교육기회가 적은 면 지역 중 두 곳을 정해 시범 추진된다.

28일 면천면에서는 아이돌봄센터 어린이들이 대상이며, 내달 6일 정미면 교육은 경로당 어르신들이 대상이다.

특히 위원회는 이번 교육을 기존의 딱딱한 강의 방식에서 벗어나 ‘북텔러가 읽어주는 성 평등 동화’를 통해 지루하지 않고, 책과도 친해질 수 있도록 구성했다.

북텔러 강사의 경우 당진시가 양성평등기금사업으로 추진했던 ‘북텔러 양성과정’을 수료한 시민들을 활용하는 만큼 일자리 창출과 본인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장도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교육은 누구나 소외되지 않는 지속가능한 성 평등 당진시 구현의 일환으로 추진한다”며 “교육성과를 분석해 찾아가는 교육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교육을 준비한 차차차분권위원회는 지난 8월 구성된 지역사회 젠더거버넌스로 성 평등 관점에서 당진시의 정책을 모니터링하고, 정책제안 등 성 평등 사회구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성인 2019-11-28 08:57:02
성이 생물학적으로 남자와여자 뿐인걸 엉뚱하게 어린이와어르신들에게 동성애자 들 보호하기위해 인권이란이름으로 젠더교육하겠다니 정신차리세요 이건 인권이아니라 인간성말살시키고 네오막시즘의 공산주의가지향하는 악법이어서 절대이곳에서하면 안됩니다 유럽과북미에서 실패한악하고더러운짓멈추세요

당진시 미쳤냐? 2019-11-28 08:20:48
LGBT외 젠더 평등 인권교육을 아이들과 어르신들에게 하겠다고? 미쳤나? 이것들 가만보니 내년 성인지 예산 31조란 말에 너도나도 예산 타내려는 수작인듯. 그렇지 않고서야 이렇게 성평등에 미친것들마냥 난리질 이유가 없음.

장화금 2019-11-28 07:25:04
성평등을 동화로 만들어 순수한 것처럼 약한자를 도와주는 것처럼 하면서 어린아이와 어르신을 속이려하다니~ 정말 악하네요~!!
성평등은 젠더, 동성애자가 원하는 건데
성의 평등 섹스에 평등과 무관한 아이와 어르신에게 문화라며 속이려합니까?
어린이에게 어르신에게 섹스는 자유다 인권이다 가르치려 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