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黃 단식 비판 손학규에 “정계 은퇴하라”
김태흠, 黃 단식 비판 손학규에 “정계 은퇴하라”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11.25 15:53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명서 통해 “제1야당 대표 단식 비아냥, 정치원로 태도 아냐”

김태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김태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김태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충남 보령‧서천)이 25일 성명을 통해 황교안 한국당 대표 단식을 비판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향해 정계 은퇴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성명서를 통해 “손학규 대표가 단식 중인 황교안 대표를 향해 ‘무엇을 위한 단식인가?’라며 비아냥대듯 말했다. 그런 손 대표야말로 지난 번 왜 단식을 했는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국가 구조를 뜯어 고치자는 대의명분도 아니고, 꼼수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단지 의석수 몇 석 늘려보려는 당리당략에 눈이 멀어 단식을 하지 않았느냐”고 날을 세웠다.

앞서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는 선거법 개정을 막겠다며 6일째 단식을 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탈당을 주도하는 유승민 의원은 선거법 개정을 막아내고 신당을 창당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도대체 무엇을 위한 단식이고, 무엇을 위한 신당창당인가”라고 반문했다.

손 대표는 또 “국회의원 정수 330석안, 360석안 확대안 등을 협상 테이블위에 올려놓고 협의하며 국민을 설득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김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실정에는 말 한마디 못하고 여당 2중대 노릇이나 하며 국민들이 극구 반대하는 국회의원 정수 대폭 늘리는 데만 앞장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바른미래당 내에서 그렇게 사퇴하라고 요구를 해도 대표직에 연연하는 모습, 제1야당 대표의 단식을 향해 비아냥대는 모습은 정치 원로가 취할 태도도 아니다”고 일갈했다.

그는 끝으로 “손 대표의 정치행보에서 노마지지(老馬之智)라고는 찾아볼 수 없고, 오직 추한 노욕만 보이고 있을 뿐”이라며 “손 대표는 이제 그만 정계를 은퇴하는 것이 국가를 위해 마지막으로 기여하는 것임을 깨닫기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밭 2019-11-27 09:22:51
충청도 쪽팔리게 한 의원들은 더불어터지고 있제
긴쫑밍이, 자칭 요계라 부르는자
요런 사람들이 생각이나요

한내 2019-11-26 18:37:04
그동안 언행을 보면, 충청도를 욕먹이는 사람중의 하나인데,
그저 충성.충성...... 대통에게도 대표에게도 바뀔때마다,
거기에 막말은 도를 넘어서 어지간해야지.

봄은온다 2019-11-26 10:08:04
보기드믄 강골 정치인
우리 충청권 인물 중 중앙에서 큰일 할 사람이지요

서천군민 2019-11-26 00:02:09
김타흠의원께서 제대로 한마디 하셨네요.
강한 야당이 되어야 합니다.

보령 2019-11-25 19:43:16
김태흠의원 같은 뚝심과 추진력 있는 정치인이 충청권엔 꼭 필요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