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봉준호는 누구?…제1회 충남학생단편영화제 개최
제2의 봉준호는 누구?…제1회 충남학생단편영화제 개최
  • 이정석 기자
  • 승인 2019.11.2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충남교육청 내포 메가박스서 21편 상영…학생들의 고민과 성장기 다뤄

23일 충남교육청 내포 메가박스서 21편 상영…학생들의 고민과 성장기 다뤄

제2의 봉준호를 꿈꾸는 예비 충남 학생들의 뜨겁고 순수한 열정이 펼쳐진다.

충남교육청은 오는 23일 교육청 대강당과 내포 메가박스에서 제1회 충남학생단편영화제를 개최한다. 이번 영화제에는 도내 20개 학교 영화창작동아리가 제작한 영화 21편이 상영된다. 

학생 영화제답게 상영작 중 상당수가 학생들이 학교생활에서 겪게 되는 성적 지상주의, 왕따, 학교폭력 등을 주제로 삼고 있어 영화를 통해 학생들의 고민과 희망을 엿볼 수 있다.

시험 점수를 위해 부정행위도 불사하는 학생들의 어두운 이면을 다룬 북일고 동아리 철수가 뛴다의 ‘스코어’나 교권침해를 다룬 호서고 동아리 희바람벽의 ‘연어’, 왕따와 학교폭력을 다룬 천안월봉중 동아리 에프엠의 ‘하루살이’ 등이 대표적이다. 물론 인공지능의 편리함에 빠져드는 현대 문명사회를 다룬 계룡고 동아리 필름의 ‘시리도록 시리다’ 같은 영화작품도 있다.

부석초 간월도분교장 동아리 간월암의 ‘진짜 부석사’, 거산초 동아리 산마을의 ‘사랑 is 뭔들’같이 아기자기한 초등학생들의 학교생활 얘기나 학생들의 성장기를 엿볼 수 있다.

영화작품을 출품한 초등학교 6곳, 중학교 4곳, 고등학교 10곳 학생동아리는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세 차례 충남 학생 영화창작 캠프를 통해 영화 제작에 대해 배우고 실습을 한 후 2학기에 지도교사와 함께 자신들의 작품을 완성했다.

충남교육청은 영화창작 교육부터 실제 제작까지 전 과정에 걸쳐 예산을 지원하고 영화감독 멘토링을 실시해 완성도를 높였다.

한홍덕 교육과정과장은 “충남교육은 음악, 미술, 연극, 문학, 영화 등 다양한 문화예술교육을 통해 학생들이 꿈을 키우고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인문학적 소양과 문화예술 감수성을 바탕으로 학생들이 창의융합형 미래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