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응급의료시스템 구축 강화
홍성군, 응급의료시스템 구축 강화
  • 이정석 기자
  • 승인 2019.11.15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직원 응급처지교육 실시, 자동심장충격기 84대 비치

홍성군 직원들이 심폐소생술 실습교육에 참여하고 있다.
홍성군 직원들이 심폐소생술 실습교육에 참여하고 있다.

홍성군보건소는 군민의 급성심정지 등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처로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응급처치 교육 확대·실시에 발 벗고 나섰다.

보건소에 따르면 급성심정지로 매년 전국에서 3만여 명, 충남에서만 1200여 명이 사망하고 있으나 심폐소생술 교육 경험률은 33~34%에 그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매년 교육을 실시하지만 참여 인원은 400여 명으로 저조한 실정에 있어 이번에 응급처치 교육을 확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보건소 응급구조사인 강재민 씨가 강사로 나서 지난 9월부터 군청 각 실과, 사업소, 읍면 직원 등 전 공직자를 대상으로 주3회씩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 순회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7일 기준으로 총 23회에 걸쳐 직원 407명이 교육을 이수했다.

응급처치 교육시간은 이론교육 10분, 실습 20분으로 배정해 전 직원의 실습위주로 실시하고 있다. 매년 반복교육을 통해 사무실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응급상황 시에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대처해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역량을 갖추는 데에 목표를 두고 있다.

또 군은 지난달부터 지역 내 각급 기관과 사회단체에 대해서도 대한심폐소생술협회(홍성생활안전지도자협의회)의 강사진을 활용해 응급처치교육을 시행하고 있으며, 교육 대상 또한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이밖에 내년 심폐소생술 경연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며, 심정지 환자의 생존율을 60% 정도 끌어올릴 수 있는 자동심장충격기 또한 관내 터미널, 공공시설, 아파트 관리사무실 등에 총 84대를 설치 완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