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출마 결심' 황운하 민주당 러브콜 있었나
'총선 출마 결심' 황운하 민주당 러브콜 있었나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11.1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초 정기인사 앞두고 명예퇴직 예상...검찰 수사가 변수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이 민주당 소속으로 중구에서 총선에 출마할 것으로 예상된다.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이 중구에서 총선에 출마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속 정당은 더불어민주당이 유력하다.

그동안 지역정가에서 출마설이 강하게 제기됐던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결국 내년 총선에 출마한다.

황 청장은 15일 오전 가진 <디트뉴스>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고민 끝에 정치를 해야 할 이유가 하지 말아야 할 이유보다 많아 정치를 참여하기로 결정했고, 정치 참여의 방법은 총선 출마"라며 "국회의원을 하기 위해 제 가치를 버릴 생각은 없고 당당하고 비굴하지 않는 모습으로 소신을 지켜 정치를 할 계획"이라고 출마 의지를 피력했다.

이어 "총선 출마 지역은 제 사실상의 고향인 중구"라며 "그것이 대의와 명분에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역정가의 예상이 틀리지 않았음을 황 청장 스스로 고백했다.

황 청장은 민주당으로부터 입당 제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말하기 어렵다"며 직답을 피하면서도 "정치에 참여하기로 결정하기까지 여러 얘기가 있었다"고 우회적으로 사실을 인정했다. 

사퇴 시기에 대해 그는 "12월 초 경찰 내부 인사가 있는데 그때쯤 명예퇴직을 생각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울산검찰에서 1년 6개월 동안 수사 중인 것이 있어서 검찰이 정리를 안해주면 명퇴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공직자들이 명퇴를 하기위해서는 신원조회를 거치게 되는데 수사 중인 상태에서는 명퇴 처리가 안된다.

때문에 황 청장은 자신의 명퇴를 위해 최근 검찰에 수사를 종결해 달라는 취지로 진정서를 제출한 상태다. 만약 검찰에서 황 청장에 대한 수사를 종결하지 않을 경우 명퇴는 다소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

황 청장은 "정기인사를 앞두고 출마할 사람이 사퇴 의사를 표명해야 인사 작업을 할 수 있다"면서 현 시점에 출마 의지 피력 이유를 설명했다.

황 청장은 예정대로 명퇴처리가 될 경우 12월 9일 토크콘서트 형태로 출판기념회를 가진다는 계획이다. 자신의 출마 예정지역인 중구 대전시민대학에서 경찰지망생들에게 남기고 싶은 얘기 등을 토크콘서트 형식을 빌어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황 청장이 총선 출마를 결심함에 따라 중구지역 총선 판도에 적잖은 영향이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