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희 세종시도농공감융합연구원장, 21대 총선 출사표
정원희 세종시도농공감융합연구원장, 21대 총선 출사표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11.14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시청서 기자회견...행정수도 완성·균형발전 공약, 조치원 항공부대 타지 이전 등 공약으로 내세워

"세종시민이 일등국민으로 살도록 하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14일 오전 11시 30분 정원희 세종시도농공감융합연구원장이 세종시청 2층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내년 4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세종시 지역구에 출마의사를 밝히고 있다.
"세종시민이 일등국민으로 살도록 하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14일 오전 11시 30분 정원희 세종시도농공감융합연구원장이 세종시청 2층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내년 4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세종시 지역구에 출마의사를 밝히고 있다.

정원희 세종시도농공감융합연구원장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세종시 지역구에 "세종시민이 일등국민으로 살도록 하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정 연구원장은 14일 오전 11시 30분 세종시청 2층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내년 4월 총선 출마의사를 밝혔다.

그는 "온 나라가 노론과 소론으로 바뀌어 윤리적 양심과 평등, 정의는 고사하고 불평등과 부정의 그리고 거짓이 온 세상에 판치고 있다"며 "평등과 정의의 기치를 들고 촛불혁명의 수혜로 탄생한 이 정권은 어느 틈엔가 기득권이 되어 국민을 핍박하고 나섰다"고 규정했다. 

이어“온 가족이 부정의로 점철된 법무부 장관 임명을 시작으로 국민들은 정의와 평등을 되찾기 위해 촛불광장으로 모여들었다”며 "문재인 정권은 정의와 평등을 부르짖는 목 메인 절규는 아예 무시해 버리고 입으로만 정의와 평등을 외치며 정의롭지 못 할 수 있는 공수처 설치와 선거법 개정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 정권의 행태를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며 “이 땅의 아이들이 정의와 평등을 함께 누리고 평화적 통일을 이뤄 자유민주주의를 만끽하길 바란다. 다가오는 22세기 일등 국가에서 일등 국민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출사표를 던졌다”고 밝혔다.

첫 번째 공약으로는 행정수도 완성을 내놨다. 설계비 반영을 넘어 청와대, 국회까지 세종으로 내려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세계와 견줄 수 있는 교육 개혁 ▲농업인·장애인 기본소득제 실시 ▲조치원 항공부대 타지 이전 ▲수도권 전철 세종시 유치 ▲충북선 고속전철 조치원역까지 연장 ▲서울대 유치 및 시립대 또는 법인 대학 설립 ▲세종시청 1생활권 또는 6생활권으로 이전 ▲운주산 랜드파크 조성 등도 제시했다.

정 원장은 “현재 30만 인구로 설정된 동지역 외에 연기, 조치원, 전의 등 거점 도시를 조성해 읍면지역 50만 인구를 만들어야 한다”며 “세종시가 균형발전을 이뤄 쾌적한 100만 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세종시청사에 대해서는 “시청이 구석에 위치해 있어 주민 불편이 가중될 뿐만 아니라 공간도 부족한 실정”이라며 “업무 효율, 균형발전 측면에서 시청은 중간지역인 1생활권과 6생활권 부근인 산울리 지역에 10만㎡ 규모로 건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