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영 천안시장 ‘낙마’, 야3당 민주당에 '맹공' 
구본영 천안시장 ‘낙마’, 야3당 민주당에 '맹공'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9.11.14 13:5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정의당 일제히 비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야3당은 14일 구본영 천안시장의 시장직 상실형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의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야3당은 14일 구본영 천안시장의 시장직 상실형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의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야3당은 14일 구본영 천안시장의 시장직 상실형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의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대법원 제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이날 오전 11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구 시장의 상고를 기각하고 벌금 800만원과 추징금 20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 같은 재판결과에 지역 정치권은 민주당을 향한 총공세를 폈다.   

한국당 충남도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의 어깃장과 구 시장의 탐욕이 함께 빚어낸 참극”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비리 혐의로 구속까지 되었던 구 시장을 ‘무죄 확신’ 언어도단으로 호도하고 전략공천으로 시민을 능멸했다”며 “보궐선거 우려에는 ‘음해성 정치공세’라며 부적격자를 두둔했고, 여당 국회의원까지 동원된 선처 탄원서 파동으로 민심과 유리된 내로남불 정수를 보였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천안시정을 쑥대밭으로 만든 민주당은 시민들께 통절하게 사죄하고, 천안시장 보궐선거 무공천과 선거비용 완납을 약속하라”고 압박했다. 

또 “사실상 총체적 파국 진원지인 박완주 의원은 시민을 농락했던 과오를 반성하고 자숙하길 바란다”고 일침했다.

정의당 충남도당도 “더불어민주당은 천안시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는 논평을 냈다. 

정의당은 “민주당은 지난해 수사 중인 구본영 후보를 경선이 아닌 전략 공천해 천안시민들의 공분을 샀다”며 “여기에 그치지 않고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박완주 의원을 비롯해 69명의 국회의원들이 탄원서를 제출해 법원에 압력을 행사하는 제 식구 감싸기에만 급급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러한 행태는 적폐청산을 원하는 시민들의 요구를 묵살한 것”이라며 당헌당규에 따른 보궐선거 공천포기, 보궐선거비용 책임 등을 촉구했다.

박중현 바른미래당 천안병 지역위원장은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사필귀정이다. 정치인은 무엇보다 높은 도덕성을 요구한다”면서 “부도덕한 후보를 낸 민주당은 다음 시장선거에서 후보를 내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 충남도당은 “무엇보다 천안시민께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송구스럽다. 대법원 판결을 겸험하고 엄중히 받아들이겠다”며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과 충남도의원, 천안시의원 등 선출직 공직자는 물론 당이 가진 모든 역량을 쏟아 천안시정 공백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박완주 국회의원(천안을)은 “천안시민께 죄송스럽다. 무엇보다 이번 판결이 천안시민에게 피해로 돌아가선 안 된다”며 “천안 발전과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안시민 2019-11-15 09:40:43
세금으로 또선거 치뤄야겠네.....더불어 민주당 책임져라

불당우미린 2019-11-14 14:20:30
전략 공천 한 사람 누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