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면도 개발 결국 '무산', 충남도 행정력 '도마위'
안면도 개발 결국 '무산', 충남도 행정력 '도마위'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11.12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PIH안면도' 30억 투자이행보증금 납부 못해
사업수행능력 검증 못한 행정력 부실 '지적'

사진=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12일 결국 무산된 안면도 관광지 조성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12일 무산된 안면도 관광지 조성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30년 숙원 사업인 안면도 관광지 개발 사업이 결국 무산됐다. 충남도가 사업자의 사업수행 능력을 제대로 검증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2일 충남도에 따르면 ‘안면도 관광지 3지구(씨사이드) 조성 사업’ 사업자인 ‘KPIH 안면도’가 전날(11일) 자정까지인 제1차 투자이행보증금 30억 원을 납부 하지 못했다.

김용찬 도 행정부지사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에는 정말 잘 될 것으로 기대했는데, 참으로 안타깝다”며 “안면도 문제는 될듯될듯 하면서 안된다. 저희도 정말 어렵다”고 토로했다.

그러나 이날 간담회 자리에서는 도가 KPIH안면도의 사업 수행 능력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앞서 KPIH안면도는 지난 5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때부터 사업수행능력에 우려가 제기됐다. 모기업이 대전유성복합터미널 조성 사업을 추진하며 협약이행 보증금을 지각 납부해 법적 시비에 휘말린 전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당시 양승조 충남지사는 “본 계약 체결 전까지 검증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있다"며 "(KPIH안면도가) 사업 감당 능력이 있는지 더 확인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지난 10월 사상 처음으로 안면도 관광지 개발을 위한 본계약이 체결됐지만, 한 달여 만에 무산되면서 도의 행정력 부실만 증명한 셈이 됐다.

김 부지사는 “많은 우려가 있다는 건 알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상적 절차에 의해 선정됐고, 사업자가 잘 진행할 것으로 기대했다”며 “(대전유성복합터미널 일정 지연) 문제가 불거지니까 이 사업까지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향후 일정과 관련해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다. 현재 지사께서 유럽 출장으로 부재 중인 상황이기 때문에 귀국하면 최종 결정을 내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사업 재연장 가능성에는 “아직 사업자가 재연장을 위해 구체적 제안을 제시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도가 먼저 재연장을 검토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도와 KPIH의 계약이 해지 되면 공모 사업 신청 당시 KPIH 안면도가 납부한 5억 원은 도에 귀속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