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추사서예 창의마을' 조성사업 본격화
예산군 '추사서예 창의마을' 조성사업 본격화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11.08 11:0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10억 원 확보, 2020년 본격 추진

사진=추사서예 창의마을 조성사업 조감도
사진=추사서예 창의마을 조성사업 조감도

예산군에서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인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추사서예 창의마을사업’이 사업비 10억원(국비 5억원, 도비 1억원, 군비 4억원)을 확보함에 따라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추사서예 창의마을은 신암면 용궁리에 총사업비 170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4년까지 추사국제서예원과 묵향광장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서예 문화체험과 교류 활성화의 거점을 조성해 지역 관광자원을 개발하기 위한 것이다.

추사서예 창의마을은 전통 유교문화와 현대 서예예술의 연계 및 융합을 통한 서예문화 예술진흥과 체험, 관광객 유치를 통해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게 될 전망이다.

군은 지난 2016년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 기본구상 계획을 수립했으며 2017년 토지매입비를 확보한데 이어 지난해 지방재정투자심사 승인, 기본계획수립을 완료한 바 있다.

현재 군은 군비를 투입해 사업대상지 토지를 매입 중으로 내년까지 토지보상을 완료해 실시설계를 착수해 완료하고 2021년 시설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비 확보로 추사서예 창의마을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군을 대표하는 서예문화의 중심지이자 관광 활성화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19-11-08 17:53:14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

윤진한 2019-11-08 17:52:43
유교는 중국.한국.베트남.몽고등 동아시아 지역의 수천년 세계종교로 정신적 구심점 역할. 생활에 완전히 체화된 한국인의 종교. 가을.겨울 유교 24절기만 보더라도, 상강에는 단풍철, 입동에는 김장철. 그리고 유교명절 중양절에서 비롯된 국화철도 전국적으로 아주 오래지속. 한문성씨.본관 쓰는 유교국. 하느님, 계절의 신, 산천의 신, 조상신, 성인임금(요.순.우.탕.문.무.주공), 공자님(先師의 위치에 계시다가 성인임금 문선왕으로 추증되심. 그리고 공자님은 先聖이심). 교육도 유교교육만 시켜옴 고구려 태학.백제 오경박사, 통일신라 국학, 고려 국자감, 조선 성균관, 해방후의 성균관대로 한국 최고대학 계보 이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