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찬술 대전시의원 "지역화폐 구체적 방안 마련해야"
김찬술 대전시의원 "지역화폐 구체적 방안 마련해야"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11.07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산업건설위 행감서 지역화폐 발행 우려 제기

김찬술 대전시의원(대덕2, 민주). 자료사진
김찬술 대전시의원(대덕2, 민주). 자료사진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김찬술 의원(더불어민주당.대덕2)은 7일 대전시 일자리경제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대전시가 내년 7월 발행할 계획인 지역화폐에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김 의원은 이날 행정감사에서 "행정안전부에서 지난해 경기부양책 일환으로 지역화폐를 적극 권장했지만, 그동안 대전시 모습을 볼 때 지역화폐에 대한 이해도가 높지 않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대덕구 지역화폐 '대덕e로움'은 출시 2개월 반 만에 목표 100억 원을 달성했고, 세종시, 청주시, 옥천군, 부산 동구, 천안시 등 타 시·도에서 벤치마킹도 한 성공 사례"라며 "대덕구 지역화폐가 지속적으로 쓰일 수 있도록 대전시가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각 5개구 별로 시장 규모가 달라 쏠림현상 등이 우려되는 만큼 원도심 상권을 살릴 수 있는 지원책과 대덕구 국비 지원 여부 등을 명확하게 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의원은 특히 "시는 시민 불편을 초래하지 않는 방향으로 지역화폐를 도입할 책임이 있다"며 "대덕e로움 시스템을 담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이에 유세종 일자리경제국장은 "세부적인 내용을 다듬어서 자치구와 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사업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답변했다.

같은 당 오광영 의원(유성2)은 최근 대전시가 정부 주관 스타트업 파크 조성 공모사업에 탈락한 사례를 들며 "대전 미래먹거리 혁신성장을 이끄는 공모사업이 잘 되지 않아 아쉽다"며 "공모를 추진하는 과정에 집행부의 전문성을 보완할 외부 전문가와 협업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윤용대 의원(서구4)은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가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고 있으나 사후관리가 잘 되지 않는 것 같다. 체계화된 매뉴얼을 가져 달라"고 말했다. 

권중순 의원(중구3, 민주당)은 "대기업을 유치할 수 있는 규모의 산업단지 조성이 필요한 만큼 높은 분양단가 및 입주기업에 대한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