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하나은행, 대전시티즌 투자 80억↑”
박병석 “하나은행, 대전시티즌 투자 80억↑”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11.07 16:3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선 과감한 투자 결정시 100억원대 지원 가능성
팀 명칭 ‘대전’ 유지 및 구단 ‘책임경영’ 의지 전달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후 국회 의원실에서 출입기자들과 차담회를 갖고 이날 오전 대전시티즌 기업구단 운영 투자 협약을 체결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면담 결과를 설명했다.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후 국회 의원실에서 출입기자들과 차담회를 갖고 이날 오전 대전시티즌 기업구단 운영 투자 협약을 체결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면담 결과를 설명했다.

대전 시티즌 축구단 투자기업 협약을 체결한 하나은행이 연간 80억 이상의 투자를 할 전망이다. 일부에서는 투자 규모가 100억원 대에 달할 것이라는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전 서구갑)은 7일 오후 국회 의원실에서 출입기자들과 차담회 자리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과 함영주 부회장을 만난 이야기를 전했다.

박 의원은 “(하나은행에)과감한 투자를 요청했고, 투자 규모는 대전시가 그동안 투자했던 연간 70~80억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하나은행 측의 구체적 투자액은 밝히지 않았지만, 김정태 회장이 전폭적 지원 의지를 실행화한다면 100억원대 투자도 가능하다는 관측이다.

앞서 박 의원은 이날 오전 하나금융 그룹을 방문해 김정태 회장과 함영주 부회장을 만나 과감한 투자와 지역 연고 유지 등을 요청했다. 박 의원은 이들과 적게는 10년에서 많게는 20년 가까이 친분을 맺고 있다고 했다.

박 의원은 또 “대전시민이 사랑하는 명품 축구단을 만들고, 팀 명칭도 ‘대전 하나’ 등 지역 이름을 유지해 줄 것을 거듭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에 함영주 부회장은 운영을 구단에 전적으로 맡겨야 한다는 뜻을 전달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함영주 부회장은 히딩크 전 국가대표 감독을 언급하며 “완전히 자율성으로 책임 경영을 해야 한다. 히딩크가 성공한 것도 그 때문”이라며 “선수는 물론, 코칭스태프도 대전시민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또 황선홍 신임 감독설에 “우리가 알만한 이름은 많이 나왔는데, 황(선홍)이란 이름은 못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허태정 대전시장과 함영주 부회장은 지난 5일 대전시청애서 ‘대전시티즌 투자기업 협약’을 체결하고 구단 운영은 물론, 대전월드컵 경기장 등 시설과 구단 사무국 및 선수단 고용승계 등 구체적인 실무협상을 진행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부심 2019-11-07 18:49:24
지역주민으로 자부심을 느낍니다. 꼭6선하시어 국회의장 되시고 그 힘으로 지역발전 더욱 견인해 주십시오.

서갑주민 2019-11-07 18:45:29
중진 다선의 힘을 여실히 보여주시는군요.
초선의원 같으면 꿈도 못꿀 일이지요.
역시 박의원이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