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대전시티즌 새 주인 된다
하나금융, 대전시티즌 새 주인 된다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11.05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허태정 시장-함영주 부회장’ 투자기업 협약체결
연말까지 본협약 체결, 지역연고 유지하며 명문구단화 약속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과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이 5일 오후 대전시청 5층 대회의실에서 대전시티즌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시민구단인 대전시티즌이 하나금융그룹(이하 하나금융)이 운영하는 기업구단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2부 리그에서 부진한 성적을 내면서도 한해 약 70∼80억 원의 적자에 허덕이고 있는 대전시티즌이 일대 도약의 전기를 마련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5일 오후 하나금융과 ‘대전시티즌 투자기업 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하나금융이 대전시티즌 운영은 물론 홈구장인 대전월드컵경기장 등 사용권까지 갖는 실무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하나금융이 향후 대전시티즌의 정체성과 전통성, 연고구단을 유지한다는 전제 아래 대전시가 월드컵경기장과 덕암스포츠센터 사용 등 행·재정적 지원을 한다는 합의에 이르렀다.  

하나금융의 투자형태는 대전시티즌 영업권에 대한 양도·양수를 포괄하는 방식이며, 향후 기업가치 평가 등을 통해 주식평가와 배당 등 실무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시는 그 동안 “매각은 아니다”라고 극구 부인해 왔지만, 투자협약 체결 직후에는 “사실상 매각 절차”라는 점을 시인했다. 

이날 오후 투자협약 직후 하나금융그룹 함영주 부회장은 하나은행의 지역연고성과 사회공헌 의지를 부각시키는데 주력했다. 

함 부회장은 “왜 대전이냐는 질문을 할 수 있는데, 하나은행은 충청은행 인수 이후 누가 뭐라해도 명실상부한 지역은행으로 지역과 함께 성장해 왔다”며 “대전시티즌 구단이 명문구단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의 지원을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허태정 대전시장도 “시티즌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날 투자협약에 의미를 부여했다. 허 시장은 “하나은행이 충청은행 인수 후 지역기업으로 오랜 인연이 있고, K리그 공식후원 등으로 프로구단 운영 등에 대한 경험도 많다”며 “완전한 협약에 이를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지원하고 실무협의를 통해 하나하나 챙겨나가겠다”고 밝혔다. 

하나금융의 투자규모나 향후 구단 운영 방향 등에 대한 구체적인 합의는 아직 이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는 올 연말까지 본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며 월드컵경기장 등 시설이용, 선수단과 직원에 대한 고용문제 등이 실무협상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하나금융이 대전시티즌 인수로 반대급부를 얻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추측에 대해 허 시장은 “논의 과정에서 단 한마디도 반대급부와 관련된 논의를 한 적도 없고, 앞으로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하나금융이 사회공헌을 하겠다는 순수한 의도라고 본다”고 단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