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훈식 “총선 승리 전략은 좋은 인재 영입”
강훈식 “총선 승리 전략은 좋은 인재 영입”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11.05 15: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총선기획단 대변인 맡아..“혁신, 공정, 미래가치에 큰 틀”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에 합류한 강훈식 의원은 5일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공정과 혁신, 미래의 가치를 염두에 두고 인재영입에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강훈식 의원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대변인을 맡은 강훈식 의원은 5일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공정과 혁신, 미래의 가치를 염두에 두고 인재영입에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강훈식 의원 페이스북.

충청권 유일 총선기획단에 이름을 올린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초선. 충남 아산을)이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공정과 혁신, 미래의 가치를 염두에 두고 인재영입에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5일 공식 출범한 총선기획단에서 대변인을 맡았다.

강 의원은 이날 오전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제1차 회의를 마친 뒤 <디트뉴스>와 한 통화에서 “기본적으로 ‘혁신’, ‘공정’, ‘미래’를 키워드로 준비해 나가자는 큰 틀에서 공유가 있었고, 제도기획, 국민참여, 정책, 홍보 등 4개 분과로 나눠 전체적인 그림을 짰다”고 말했다.

당 전략기획위원장으로도 활동한 강 의원은 내년 총선 전략과 관련해 “무엇보다 좋은 인재를 모으는 게 승리의 관건”이라며 “이번 달 공천기획단을 띄우고, 다음 달 중앙선대위를 출범하는 동시에 당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인재영입위원회도 수면 위로 드러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특히 최근 자유한국당의 인재영입 과정에서 불거진 논란과 관련해 “한국당 인재영입 과정을 봤기 때문에 저희는 오히려 더 조심하고 신중한 발표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른바 ‘현역 물갈이론’과 관련해서는 “물갈이라는 표현에 동의하진 않지만, 새로운 사람들이 많이 들어와 정치개혁이 되는 것에는 공감한다”며 “다만, 일방적이고 인위적인 물갈이가 선(先)이 될 순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 중앙선대위 출범이 시기적으로 이른 감이 있다는 여론에는 “한두 달 빨라진 건 사실”이라며 “당 일각에서 제기된 혁신이나 쇄신 주문과 관련해 이해찬 대표가 분위기 전환을 빨리 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이날 총선기획단 첫 회의에서 “정치개혁법이나 검찰개혁법 등 통과에 어려움이 많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다음 총선에서는 이런 발목잡기가 반복되지 않도록 우리가 다수 의석을 얻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그래야 문재인 정부도 성공적으로 개혁 작업을 마무리할 수 있고, 우리 당으로서도 재집권 할 수 있게 만드는 매우 중요한 선거”라며 “선거를 잘 치를 수 있도록 기획단에서 충분히 논의해주기 바라고, 기획단이 잘 운영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검찰개혁 2019-11-05 16:38:40
혁신 공천으로 국회를 바꾸었으면 합니다.
응원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