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3선 이상 용퇴하거나 험지 출마”
김태흠 “3선 이상 용퇴하거나 험지 출마”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11.05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장문 통해 한국당 ‘환골탈태’ 강조, “현역 기득권 포기 저부터 따를 것”

김태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김태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김태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2선. 충남 보령서천)이 5일 내년 총선을 앞두고 3선 중진들의 용퇴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아울러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현역 기득권 포기에 앞장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자유한국당의 혁신을 위한 고언’이라는 입장문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모든 현역의원은 출마 지역, 공천여부 등 모든 기득권을 포기하고 당의 결정에 순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영남권, 서울 강남 3구 등 3선 이상 의원들께서는 정치에서 용퇴를 하시든가 당의 결정에 따라 수도권 험지에서 출마해 주기 바란다. 원외 전·현직 당 지도부, 지도자를 자처하는 인사들도 예외는 아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당의 기반이 좋은 지역에서 3선 정치인으로 입지를 다졌다면 대인호변(大人虎變)의 자세로 새로운 곳에서 세상을 바꿔보겠다는 자세로 과감하게 도전하는 것이 정치인의 올바른 자세”라고 주장하며 “그런 용기가 없다면 스스로 용퇴의 길을 선택하기 바란다”고 했다.

그는 또 “당 대표부터 희생하는 솔선수범을 보이고 현역의원을 포함한 당 구성원 모두가 기득권을 버리고 환골탈태(換骨奪胎)하겠다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며 “육참골단(肉斬骨斷)의 자세로 인적혁신을 이뤄내고 건강한 정당으로 변모해야 국민들의 신망을 회복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

“보수우파 대통합은 반드시 필요하다. 그러나 먼저 당의 가치 재정립과 미래비전 제시가 우선”이라며 “정치적 유불리로 이합집산 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가치, 미래의 가치를 중심으로 함께 해야 중도까지 어우르는 진정한 대통합이 된다. 새로운 가치, 미래의 가치가 통합의 대의명분이고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도 했다.

그는 끝으로 “지금 우리는 자유민주주의 체제가 위협받는 현실 앞에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인가,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낸 당당한 정치세력이 될 것인가 하는 갈림길에 놓여 있다. 처절한 반성과 고민이 필요한 때”라고 성찰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