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흡연예방으로 시민 건강권 강화
당진시, 흡연예방으로 시민 건강권 강화
  • 천기영 기자
  • 승인 2019.11.0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페인으로 사전예방, 집중단속으로 사후관리

당진 합덕읍 지역 금연예방 캠페인 장면
당진 합덕읍 지역 금연예방 캠페인 장면

당진시보건소가 흡연으로부터 시민들의 건강권을 보호하기 위해 사전 홍보와 집중단속을 통한 사후관리까지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우선 보건소는 지난달 30일과 31일 청소년들의 흡연을 예방하기 위해 합덕읍 일원에서 청소년과 담배를 취급하는 소매업소를 대상으로 캠페인을 전개했다.

30일에는 서야고등학교에서 등교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금연의 필요성에 대해 알렸으며, 31일에는 지역 청소년들과 함께 담배와 주류를 취급하는 소매업소에서 신분증을 반드시 확인할 것과 청소년에게 술과 담배를 팔지 말 것을 당부했다.

캠페인 이후 보건소는 오는 4일부터 8일까지 나흘 간 공중이용시설 금연구역 내 흡연행위에 대해 특별단속에도 나선다.

당진 서야고등학교 금연예방 캠페인 장면
당진 서야고등학교 금연예방 캠페인 장면

이번 집중단속은 공공청사와 버스정류소,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과 어린이집, 유치원 주변 등을 중심으로 지정된 금연구역 6000여 곳 중 흡연으로 민원이 자주 발생하는 곳을 중심으로 이뤄진다.

해당 금연구역에서 흡연하다가 적발될 경우 전자담배 흡연행위를 포함해 국민건강증진법에 따라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