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명선 논산시장, "국방 국가산업단지 국토부가 아닌 국방부 주도 필요"
황명선 논산시장, "국방 국가산업단지 국토부가 아닌 국방부 주도 필요"
  • 이상진 기자
  • 승인 2019.10.29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 시장, KTX 훈련소 역 등 국방 기반 사업...예타 면제 추진 필요 강조-

황명선 논산시장이 2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진행된 '2019년 더불어 민주당·충남도 예산정책 협의회'에 참석, 이해찬 대표 등 당 지도부에게 지역 현안 등을 설명하고 있다.

황명선 논산시장이 국비 확보를 위해 연일 강행군 중이다.

500조에 달하는 슈퍼 예산에 대한 논의가 본격적으로 국회에서 진행 중인 가운데 황명선 논산시장이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년 더불어 민주당·충남도 예산정책 협의회'에 참석, 지역 현안을 설명하고 협조를 구했다.

이해찬 당 대표 등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협의회에서 황 시장은 국방 국가 산업단지 조성은 단순한 국가 산단 사업이 아니라면서 "국가 안보를 위해 반드시 성공해야 하는 사업이니 만큼 충남도와 민주당 차원의 적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국방 국가산업단지는 군 전력 체계 효율의 극대화와 증강화를 위한 것으로, 국토부가 아닌 국방부가 관련부처로서 주도해야 한다"고 주장한 뒤 "국방 국가 산업 단지를 일반 국가 산업단지로 취급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황 시장은 논산시가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KTX 논산훈련소역 설치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 "국가를 위해 입대하는 청년들에게 국가가 해 줄 수 있는 최소한의 예의"라며 KTX 논산훈련소역 설치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또 "국가를 보위하는 국방 관련 사업을 경제성이 중시되는 예비 타당성의 기준으로 평가하는 것은 물의가 따른다"면서 KTX 논산 훈련소역의 필요성과 타당성 등을 재차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