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벌거벗은 대통령’ 조롱에 靑 ‘국격’ 강조
한국당 ‘벌거벗은 대통령’ 조롱에 靑 ‘국격’ 강조
  • 청와대=류재민 기자
  • 승인 2019.10.28 16:38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공식 유튜브 채널에 문 대통령 ‘벌거벗은 임금님’ 빗대
고민정 대변인 “정치의 희망 보여주기 위한 성찰해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을 ‘벌거벗은 임금님’에 빗댄 조롱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국격’을 강조하며 성찰을 주문했다. 한국당 공식 유튜브 '오른소리' 갈무리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을 ‘벌거벗은 임금님’에 빗대 조롱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국격’을 강조하며 성찰을 주문했다. 한국당 공식 유튜브 '오른소리' 갈무리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을 ‘벌거벗은 임금님’에 빗댄 조롱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불쾌함을 표시하며 ‘국격’을 강조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오후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자유한국당이 이날 공식 유튜브 채널에 문 대통령을 '벌거벗은 임금님'으로 묘사한 애니메이션을 방영한 것에 작심 비판했다.

앞서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오른소리 가족’ 제작 발표회에서 문 대통령이 간신들의 말에 속아 안보 재킷, 경제바지, 인사넥타이 등을 입은 줄 착각해 속옷만 입은 모습으로 등장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문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수갑을 찬 모습에 “안 그래도 멋진 조 장관이 은팔찌를 차니 더 멋지구나”라는 대목도 들어있다.

이에 고 대변인은 이와 관련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질문에 “거기에 대해 청와대 입장을 논의하거나 의견을 모으지 않았다”면서도 “하지만, 결국 정치가 국민들에게 보여줘야 하는 모습은 희망과 상생, 협치의 모습일 것”이라고 한국당을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또 “그건 우리에게도 해당될 것이고, 여야 모두에게도 해당될 것”이라며 “상대를 깎아내리면서 자신을 드높이려는 것이 과연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고, 대한민국과 국민들에게 어울리는 정치의 모습인 건지, 국민들에게 정치의 희망을 보여주기 위한 끊임없는 노력과 성찰들이 지금 더 우선해야 하는 것 아닌가 싶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도 “한국당이 공개한 동영상은 충격을 금할 수 없는 내용으로 채워졌다”며 “문 대통령에 대한 조롱과 비난이 인내력의 한계를 느끼게 한다”고 맹비판했다.

“그런 천인공노할 내용을 소재로 한 만화 동영상을 과연 누구에게 보여주겠다는 것인지 말문이 막힐 따름”이라며 “아동을 대상으로 한 것이면 인격 침해, 국민을 대상으로 한 정치 교재이면 국민 모독”이라고도 성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째이런 2019-11-06 13:33:25
아베 손잡고 통사정하는건 국격에 어케 되는겨

국격이라 2019-10-29 16:36:36
지금 靑에서 국격을 말합니까?
이나라의 국격을 누가 떨어뜨렸는데요,
지금의 정부와 떠불당이 남탓이나하고 내로남불하면서 국격을 떨어뜨렸다는 말 외 할말이 없네요.

moon 2019-10-29 08:19:01
대통령할랑벗어으면 황교안,나씨 자유한국또란들 빤스입고있는지묻고싶다

moon 2019-10-29 08:15:03
자유한국당족속들 빤스는입고다니는지 오줌,똥 흘러내리지않는지 미친개같은자들 주동아리를 찢어버려던지 세멘트로발라밀봉하였으면참좋겠다 자유또란들 인간되기틀렸다 완전 미친개다 가서대가리깍고자위나하라

천한선 2019-10-29 06:08:17
국회의 원이라놈들. 한심하다, 황고ㅡ안. ㄸㄹㅇㅅ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