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등천에 멸종위기종 I급 감돌고기 1500마리 방류
대전 유등천에 멸종위기종 I급 감돌고기 1500마리 방류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9.10.22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유역환경청,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대전지역 멸종위기종 복원사업 시작

감돌고기

금강유역환경청은 23일 대전시 유등천 상류 수련교에서 멸종위기종 Ⅰ급이면서 대전시 깃대종인 감돌고기 1500마리를 방류한다고 22일 밝혔다.

감돌고기는 금강 상류에서 제한적으로 서식하는 고유종으로 그 수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어, 대전에서 서식여건이 가장 좋은 유등천 상류를 우선 복원지역으로 정하여 방류하게 됐다.

이번 방류행사는 지난해 9월에 체결한 ‘대전지역 멸종위기종 살리기 사업’의 첫 번째 사업으로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전광역시, 대전충남생태보전시민모임, 대전환경운동연합, 순천향대학교 멸종위기어류복원센터 등이 참여한다.

이번 행사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에서 환경분야 사회공헌으로 재정을 지원하여 지난해 9월부터 준비했다.

금강유역환경청과 대전시 등 행정기관에서는 서식지가 훼손되지 않도록 하천을 관리하고, 생태계교란어종인 큰입배스 퇴치작업 등을 해 왔고, 순천향대학교 멸종위기어류복원센터에서 감돌고기 증식, 대전충남생태보전시민모임, 대전환경운동연합 등은 홍보활동, 모니터링 등을 실시하는 등 참여기관·단체 모두가 참여해 준비했다.

또 ‘대전지역 멸종위기종 살리기 사업’은 이번 방류를 시작으로 내달 7일에는 우리나라 고유종인 미선나무를 구봉산 노루벌에 식재하며, `20년에는 감돌고기 추가 방류, 2021년에는 솔붓꽃, 금붓꽂 식재 등 멸종위기종 살리는 사업을 지속할 예정이다.

금강유역환경청 김종률 청장은 “환경오염으로 생태계가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대전 지역사회 주도로 멸종위기종을 복원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금강에 감돌고기가 잘 생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