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도전 나소열 "해 볼만 하다" 자신감
총선도전 나소열 "해 볼만 하다" 자신감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10.22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기자간담회 "후임 부지사, 빨리 결정됐으면..."

사진=22일 충남도청 기자실에서 간담회 중인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
사진=22일 충남도청 기자실에서 간담회 중인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

나소열 충남도 문화체육부지사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해 볼만 하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또 양승조 충남지사를 향해 후임 문화체육부지사 인선을 재촉하기도 했다.

22일 충남도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가진 나 부지사는 보령·서천 현역 국회의원이자 지난 20대 총선에서 패배를 안겨준 김태흠 의원과의 경쟁력을 묻는 질문에 “아직 공무원이라 선거에 대해 말하는 것이 적절한지 모르겠다”면서도 “남들은 ‘해 볼만 하다’고 그러더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사퇴 시기에 대해서는 조급함과 곤혹스러움을 나타냈다.

나 부지사는 “VIP의 충남방문을 끝내고 물러나는 것으로 했는데 양 지사님이 한두 가지 현안을 더 끝냈으면 하는 바람이 있는 것 같다. 이것 참...저도..어려운 상황”이라며 민망한 웃음을 보였다.

이어 “후임 부지사 인선 없이 사퇴하면 도정공백 말도 나올 테고 저로서는 참 부담스럽다. 양 지사님께 빨리 정해지면 좋겠다는 말씀은 드렸다”며 “지역의 인재들이 총선에 쏠려 있어서 선정이 어려운 것 같다. 빨리 좋은 분이 나타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또 선거구 획정 관련 보령·서천의 변수가 거론되는 것에 대해서는 “선거구 획정이 기로에 서 있는 걸로 아는데 선거법 협상이라는 것이 워낙 변수가 많아서 지금 얘기하는 것 자체가 적절치 않다”며 “당사자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쉽게 말씀드리는 것은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편 나 부지사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올해 하반기부터 계속 사퇴설이 나왔으나 VIP방문, 국정감사 등 연이은 도정 일정으로 사퇴 시기가 미뤄졌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벌써(도에서) 나왔어야 했다. 일찌감치 밑바닥부터 훑고 다녀야 하는데..(나 부지사가) 속이 많이 탈 것”이라며 “양 지사는 12월까지 맡아 달라고 하고 나 부지사는 어렵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 이달 말이나 11월 초에는 사퇴 후 본격적인 선거 활동에 들어가지 않겠냐”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