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철 충남교육감, 법정에 선 이유는?
김지철 충남교육감, 법정에 선 이유는?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10.22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교육청 공무원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에 증인출석
김 교육감,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공무원 고소..공무원은 혐의 부인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천안교육청 6급 공무원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 교육감은 이 공무원을 고발했었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천안교육청 6급 공무원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 교육감은 이 공무원을 고발했었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교단이 아닌 법정에 섰다.

김 교육감은 21일 오후 대전지법 제11형사부(재판장 김용찬 부장판사)의 심리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천안교육청 공무원 A씨(6급)에 대한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 교육감이 증인으로 법정에 선 이유는 뭘까. 이 사건은 지난해 6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A씨는 지난해 6월 초 자신의 페이스북에 천안교육청에서 추진 중인 천안 한들초(가칭 노석초) 체비지(학교용지) 매수 및 보증보험 수수료와 관련해 글을 올린다.

A씨가 올린 글의 내용 골자는 한들초 신설을 앞두고 체비지 매입과 관련해 천안교육청이 토지소유자인 백석5지구 도시개발 조합에 보증보험 수수료(1억원 상당)와 계약금 15억원을 지급했는데 계약금 중 10억원이 특정인에게 전달된 의혹이 있다는 것이다.

앞서 김 교육감은 지난 2016년 5월 천안교육청에 "정책적 판단하에 체비지를 조속히 매입해 부지정지 및 학교공사를 착공할 수 있도록 지시하니 천안교육청은 신설학교 토지매입비에서 보증보험에 가입하고 수수료를 납부해 달라"고 지시하는 공문을 하달했다. 천안교육청은 이같은 김 교육감의 지시를 근거로 한들초 신설과 관련한 보증보험수수료를 납부하고 계약금을 조합 측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A씨가 올린 글이 자신과 관련해 허위사실 유포라고 생각한 김 교육감은 지난해 교육감 선거를 하루 앞둔 6월 12일 대전지검 홍성지청에 A씨를 공직선거법상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위반 및 허위사실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당시 김 교육감은 "교육청 감사실에서 조사한 결과 보증보험 처리 문제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음이 밝혀졌음에도 마치 학교 신설 과정에서 제가 비리에 연루된 것처럼 자신의 SNS와 언론을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고발 이유를 밝혔다.

김 교육감의 고발로 검찰 수사가 시작됐고 결국 A씨는 재판에 넘겨져 이날 2차 공판이 열린 것. 검찰 측 증인으로 나선 김 교육감은 "학교 부지 매입 과정에 대한 교육청 감사실 감사에서 위법하지 않다는 결과가 나왔다"면서 "계약금으로 조합에 전달된 15억 중 10억원이 인출돼 누구한테 갔는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 교육감은 이어 "50억원이 공중분해되는 것을 막기 위해 보증보험 수수료 납부를 지시하는 문서에 서명한 것"이라며 "학생과 학부모 입장을 고려해 초과밀학급 문제를 해소해야 한다는 생각 뿐이었다. 아이들이 쾌적한 환경속에서 교육받기를 바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이)선거가 임박한 시점에서 마치 제가 돈을 어떻게 한 것처럼 생각이 들도록 글을 게시했다"면서 "저를 낙선시키기 위해 악의적인 의도를 갖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만큼 엄정한 처벌을 요구한다"고 개인 의견을 피력했다.

이에 대해 A씨 변호인은 김 교육감 신문 과정에서 "백석5지구 조합장이 횡령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었고 변호사도 보증보험 수수료는 조합에서 부담해야 한다고 자문했다"며 "감사원에서 감사한 적이 없는 데 감사를 받았다고 오히려 김 교육감 측에서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반박했다.

또 "체비지 매매 과정에서 의문투성이인 점을 지적한 것일 뿐 교육감 선거에서 낙선시킬 의사나 의도가 없었다"면서 혐의를 부인했다.

김 교육감은 증인신문이 끝나자 서둘러 법원을 빠져나갔다.

한편 A씨는 지난해 11월 29일 대전지검 홍성지청에서 기소된 뒤 곧바로 재판부에 국민참여재판 희망 의사를 전달했다. 이에 따라 재판부가 대전지법 홍성지원이 아닌 대전지법 제11형사부로 변경됐는데 재판부는 A씨의 국민참여재판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A씨는 즉각 항고했지만 대전고법 제1형사부도 A씨의 국민참여재판 요구를 재차 수용하지 않아 일반 재판으로 진행 중이다.

다음 재판은 다음달 26일 오후에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