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기 “KBS, 조국 수호 집회 헬기까지 띄워”
정용기 “KBS, 조국 수호 집회 헬기까지 띄워”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10.17 10:4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전 장관 관련 보도 편파성 ‘지적’..“양승동 물러나야”

정용기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정용기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정용기 의원(자유한국당. 대전 대덕구)은 16일 한국방송공사(KBS) 국정감사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집회 관련 보도 편파성을 지적했다. 정 의원은 조국 사퇴 집회는 축소 보도한 반면 조국 수호 집회는 헬기까지 동원해 보도했다고 주장했다.

KBS가 정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3년간 헬기 운항 실적자료’를 보면 2017년 50회, 2018년 28회, 2019년(1월~9월) 36회 있었고, 주로 명절 귀성과 귀경 풍경, 호우 피해 지역 취재, 산불취재 등에 활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 의원은 “KBS는 전 국민이 매달 내는 수신료가 예산 중 최대 비중을 차지하는 공영방송인 만큼, 취재비 사용도 근거에 걸맞게 짜임새 있게 사용해야 한다”면서 “헬기까지 동원해 파렴치한 조국 지키기, 좌파선동에 적극 가담한 KBS 행태를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질타했다.

정 의원은 또 KBS의 메인 뉴스인 9시뉴스 보도 편향성 문제도 도마에 올렸다. 정 의원에 따르면 지난 달 28일 KBS 9시뉴스 보도 순서를 보면 ‘조국 지키기 집회’ 보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태풍북상, 선박폭발 관련 보도 보다 먼저 다루어졌다.

이어 지난 5일 9시 뉴스는 ‘조국 사퇴 집회’ 관련 보도가 17번째 순서였으나, 이틀(7일) 뒤 열린 ‘조국 지키기 촛불집회’는 3번째로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KBS는 지난 8월 26일 9시 뉴스에서 조국 사태에 분노한 대학생들의 촛불집회를 정치 집회로 호도하며 집회의 의의를 폄훼했고, 엄경철 앵커가 언론노조 KBS본부 1대 본부장 출신이어서 친 좌파 논조를 보인다는 지적도 있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한쪽 진영에 치우쳐 문재인 정권, 조국 수호에 매몰되어 보도권을 편향적으로 휘둘렀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정권 보호를 위해 조국 사태 축소에 급급하고 극도의 보도편향성을 드러내고 공정성, 신뢰를 상실한 책임을 지고 양승동 사장은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신료거부 2019-10-22 10:28:58
억지라니요 광화문 집회가 국민적 이슈인 걸 몰라 하는 말입니까?
당연히 광화문에 헬기를 띄웠어야지요.

닝제 2019-10-17 18:32:39
좌파인 자한당 ~~
억지좀쓰지마소~~온국민열받습니다~국민적이슈이니 취재한게 뭐 잘못이라고~~
제발보고싶은것만보지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