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전시당 "대전시의회 연찬회, 잘못된 관행"
정의당 대전시당 "대전시의회 연찬회, 잘못된 관행"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10.16 18:3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피감기관과 만찬, 제주도까지 갈 일이냐" 일침

정의당 대전시당이 대전시의회 제주도 연찬회 논란에 대해 "잘못된 관행"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16일 논평을 내고 "이번 연찬회는 내달 정례회를 앞두고 2020년 예산 등 주요 의제와 조례, 행정사무감사 등을 내실 있게 준비해야 할 자리"라며 "이런 자리에 시장과 교육감 등 피감기관 수장들이 감사위원들에게 만찬을 열어 주는 것이 온당한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대전시의회는 16일부터 2박 3일간 제주도 연찬회를 떠났고, 연찬회에는 김소연 의원을 제외한 의원 21명과 사무처 간부 및 직원 22명이 동행했다. 1436만 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이 자리에 허태정 대전시장과 설동호 교육감, 집행기관 간부 14명이 참석한다.

정의당은 "지난해 연찬회에서는 ‘원안 가결’이라는 건배사까지 등장했다고 한다"며 "장소와 규모에 대한 지적도 수년째 계속되고 있다. 필요하다면 제주도가 아니라 해외에도 나갈 수 있으나 공개된 프로그램만 보면 58명이나 되는 인원이 함께 제주도까지 가서 해야 할 일인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연찬회에는 클래식 수업, 자치분권과 지방의회 역할, 호감 가는 퍼스널 이미지 브랜딩, 성평등 인식 향상, 젠더폭력 예방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은 "시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한을 각자 자리에서 제대로 쓰는 것이 민주주의"라며 "대전시의회는 스스로 풀뿌리 민주주의를 흔들고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다 2019-10-18 10:39:41
새삼스러운 일도 아닌걸 가지고 뭘~~
꼴꼴난 지방의회 연찬회를 제주도까지 가서 할 일이
무에있으며 가는 놈들이나 따라가는 놈들이나~~
이 한심한 꼬라지를 언제까지 봐야될꼬~~^^

감시자 2019-10-17 12:46:41
정의당 스럽네 ㅡㅡ
당신들 잔반처리를 장애인을이용하고 보조금받아 드시고 그런말 할수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