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티즌, 19일 아산 원정길 떠나
대전시티즌, 19일 아산 원정길 떠나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10.16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티즌이 아산무궁화FC전을 통해 다시 한번 무패행진에 도전한다.  

대전은 19일 오후 5시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19' 33라운드 아산 원정을 떠난다. 

대전의 무패행진이 마감됐다. 지난 5일 홈에서 열린 전남드래곤즈와 홈경기에서 1-2로 역전패하며 7경기 동안 이어오던 무패행진을 마감했다. 하마조치와 안토니오가 선제골을 합작했지만, 이지솔과 이인규의 연이은 부상 속에 수비가 흔들리며 역전을 허용했다. 

무패의 기간 동안 거둔 결실은 분명했다. 불안했던 수비는 대전의 강점으로 거듭났다. '수비가 잘 돼야 공격도 잘 할 수 있다'는 이흥실 감독의 철학에 따라 부임 초부터 수비 조직력 완성에 집중했다. 그 결과 최근 8경기 중 5경기에서 무실점을 기록하는 단단함을 보였다. 

수비에 이어 공격에 대한 자신감도 찾았다. 하마조치와 안토니오가 본격적으로 선발 라인업에 합류하면서, 잠자던 공격력도 폭발했다. 한 단계씩 밟아 나아가고 있는 대전은 아산전을 통해 새로운 무패행진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비록 이번 시즌은 4경기밖에 남지 않았지만, 내일을 기대할 수 있는 팀을 보여주겠다는 마음으로 아산전을 준비했다는 게 이 감독의 각오다.

이 감독은 "아산전부터 다시 시작이다. 4경기밖에 남지 않았다는 생각은 접어두겠다“며 ”승리를 통해 다음 시즌에 대한 희망을 팬들에게 드리고 싶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