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티즌, 대기업 유치 추진 중”
허태정 “대전시티즌, 대기업 유치 추진 중”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10.16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기자간담회 “지역연고 유지, 매각 아닌 투자유치”
‘대전시는 시설제공, 기업은 구단운영’...이달 중 MOU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운영적자와 성적부진의 늪에 빠진 대전 시민축구단 대전시티즌이 내년부터 기업구단으로 전환되는 등 혁신의 길을 모색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6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통해 “국내 대기업이 시티즌 운영에 많은 관심과 참여의사를 보여 비공개 실무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달 중 MOU(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연말까지 본 협약이 완료될 수 있도록 속도를 내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대전시티즌 운영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대기업이 어떤 곳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아직 협상 중이고 상대측이 공개를 미뤄달라고 요청해 왔기 때문이라는 것. 다만 “대전에 사업장을 두거나 넓은 의미에서 연고가 있는 국내 50위 권 대기업”이라고만 설명했다.

기업구단 전환방식은 단순 매각이 아닌 투자유치라는 게 대전시 설명이다. 허 시장은 “가치를 평가해 파는 것이 매각”이라며 “기업이 투자를 통해 주도권을 갖고 운영권한을 행사하는 방식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전시와 허 시장 설명을 종합하면, 기업이 적자부담까지 포함하는 실질적 구단운영을 맡고 대전시가 월드컵경기장 등 시설을 제공하는 형태의 일종의 위탁운영 협약이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 같은 방식의 협약이 이뤄지면, 대전시는 시티즌 운영에 투입하는 70∼80억 원 정도의 절세 효과를 누릴 수 있고, 기업은 구단운영 인프라인 시설운영비 없이 구단운영에만 전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대전시가 시설제공 이외에 기업에 어떤 유인책을 제공할 것이냐도 중요한 관심사다. 기업이 해마다 막대한 적자가 발생하는 스포츠구단 운영에 뛰어든 다면, 그에 상응하는 반대급부가 반드시 존재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허태정 시장은 “월드컵경기장 시설의 상업적 이용 등 자세한 사항은 아직 협의대상에 오르지 않았다. 구체적 실무협의는 더 이어가야 한다”며 “수익문제로 구단운영을 포기할 기업이었다면 애초에 교섭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 해당 기업이 책임감 있게 지역 연고를 가지고 운영할 만한 능력이 있다고 판단해서 협상을 진행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대전시 고위 관계자는 “의견조율 과정에서 자칫 판이 깨질 수도 있다는 ‘협상’의 특성상,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못하는 점을 양해해 달라”며 “다만, 기업이 상당한 의지를 가지고 있으며 큰 틀에서 의견접근도 이뤄졌다는 점은 분명하다”고 부연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