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시간 진료"..천안 아이본 개원, 소아재활 병동 운영
"24시간 진료"..천안 아이본 개원, 소아재활 병동 운영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9.10.1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 불당동에 위치한 ‘아이본’ 병원이 소아재활 입원치료(낮병동) 시설과 소아전용 24시간 야간진료 시스템을 갖추고 의료서비스를 시작했다.
천안시 불당동에 위치한 ‘아이본’ 병원이 소아재활 입원치료(낮병동) 시설과 소아전용 24시간 야간진료 시스템을 갖추고 의료서비스를 시작했다.

천안시 불당동에 위치한 ‘아이본’ 병원이 소아재활 입원치료(낮병동) 시설과 소아전용 24시간 야간진료 시스템을 갖추고 의료서비스를 시작했다.

15일 아이본에 따르면 낮병동은 일상생활에서 불편을 겪는 만 3~18세 아동과 청소년들의 발달·지체장애를 검사·치료하는 시설이다. 오전에 입원해 각종 검사와 치료를 받은 뒤 오후에 퇴원하는 방식이다. 어린이를 위한 낮병동과 24시간 야간진료 시스템을 갖춘 곳은 이 병원이 충남에서 유일하다는 게 병원 측 설명이다.

발달·지체장애 아동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려면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 지정병원에서 영유아 국가 의무 검진을 통해 발달·지체장애 증상이 있으면 성장발달센터에서 장애 판정을 받아 다시 병원으로 가서 진단서를 받는다.

이후 주민센터에서 바우처 인증을 받고 발달센터나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발달·지체장애 아동을 둔 부모들은 대기자가 많고 치료 시설이 부족해 그동안 불편을 겪어왔다.

이 병원에서는 병원 내에 발달센터를 두고 장애 판정을 받으면 즉시 낮병동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낮병동은 실비보험 적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여러 증상에 따른 폭넓은 치료가 가능하다. 성장 및 성조숙 치료도 가능하다.

낮병동에는 발달 평가도구와 3D 체형분석기 등 20여 종의 검사장비와 로봇보행기, 재활치료용 운동기구, 자세교정기 등 40여 개의 치료기를 갖췄다. 물리치료사(4명), 언어치료사(3명), 작업치료사(3명) 등 10명의 의료진이 상주한다.

24시간 야간진료실은 면역력이 취약한 어린이들의 감염예방을 위한 공기청정시설과 격리병상(6병상)을 포함해 20병상 규모다. 혈액검사, 자기공명영상기(MRI), 컴퓨터단층촬영기(CT), 초음파 장비 등 15종의 진단 및 치료장비를 갖췄다. 응급의학과 전문의 2명과 내과전문의 1명 등 의사 3명과 간호사 9명이 교대로 상주하며 365일 24시간 진료한다.

병원 관계자는 “대학병원 응급실은 응급진료 수가를 적용하지만 이곳에서는 야간진료 수가를 적용해 의료비용이 저렴하다”며 “경증 응급 소아의 경우 진료와 방사선 촬영, 염증반응 혈액검사를 받아도 의료비는 1만원 내외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병상 수는 소아병동 32병상(1인실), 일반병동 27병상(2~6인실), 낮병동 40병상 등 99병상 규모다. 일반병동에는 내과, 치과, 건강검진센터가 있다. 병실은 소아병동과 일반병동을 분리해 감염에 취약한 소아환자와 일반환자의 접촉을 차단했다.

병원 관계자는 “아이가 새벽에 아프면 증상이 심하지 않아도 대학병원 응급실을 가야하고 인지발달에 문제가 있는 아동은 치료받는 절차가 복잡해 부모들이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발생한다”며 “새벽에 아이들이 아프면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고, 발달·지체 장애 아동들은 신속히 치료해 정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