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친부 세자매 성학대 의혹' 질실 공방..."어디까지인가"
세종시 '친부 세자매 성학대 의혹' 질실 공방..."어디까지인가"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10.14 16: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시청 브핑룸서 "보육원 VS 친부측 기자회견전 펼쳐
보육원측 "아동인권 차원의 엄정하고 조속한 수사 촉구"
친부 B씨측 "전혀 그런 사실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반박
정의당, '보육원 부실 대응' 지적... 대검에 공소장 제출

14일 오전 세종시의 A보육원을 대리한 김경은 변호사가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60대 친부의 세자매 아동 성학대’의혹과 관련해 "아동인권차원의 엄정하고 조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14일 오전 세종시의 A보육원을 대리한 김경은 변호사가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60대 친부의 세자매 아동 성학대’의혹과 관련해 "아동인권차원의 엄정하고 조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세종시 A 보육원의 ‘친부의 세자매 아동 성학대’ 의혹과 관련  "보육원과 친부 가족"간 진실 공방이 격화되고 있다.

특히 수사중인 사건을 놓고 기자회견을 통한 공방전을 벌이고 있는 모양새를 보여 주목이 되고 있는 상태다.

세종시의 A보육원이 14일 오전 시청브리핑룸에서 김경은 변호사를 통해 기자회견을 갖고 이른바 ‘60대 친부의 세자매 아동 성학대’의혹과 관련해 "아동인권차원의 엄정하고 조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A보육원 관계자와 변호인은 입장문을 통해 "경찰 등 관련기관은 아동의 의사를 우선 존중하고 아동의 인권보호와 아동의 입장에서 사건의 진실과 실체적 규명을 위해 공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추진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보육원측은 관련법에 의해 이상한 징후를 발견하고 적법한 절차에 의해 해당기관에 신고를 했는데 수사가 진척되지않고 있고 오히려 친부에게 무고로 고소를 당하고 있어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제10조(아동학대 범죄 신고의무와 절차)에 따른 매뉴얼 ▲보건복지부 아동복지시설 아동인권보호 매뉴얼 ▲원 아동 및 직원의 학대·인권침해 예방대응 규정 매뉴얼 등을 제대로 준수했다는 입장이다.

전문성과 신뢰관계가 형성된 상담 이후 아동보호전문기관과 수사기관(충남경찰청)에 신고한 점도 강조했다.

보육원측은 ”현재 세 자매는 심리안정을 위해 외부기관의 전문 심리상담 치료를 받는 등 안정된 생활을 하고 있다“며 “경찰 등 관련기관은 아동의 의사를 우선 존중하고, 아동의 인권보호와 아동의 입장에서 사건의 진실과 실체적 규명을 위해 공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추진해달라”고 요청했다.

 

14일 오전 친부 B씨가 기습적인 기자회견을 통해 세 자매 성학대 의혹 사건에 대해 "전혀 그런 사실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반박하고 있다.
14일 오전 친부 B씨가 기습적인 기자회견을 통해 세 자매 성학대 의혹 사건에 대해 "전혀 그런 사실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반박하고 있다.

이날 친부측의 기자회견도 기습적으로 이뤄졌다. 친부 B씨는 이날 세 자매 성학대 의혹 사건에 대해 "전혀 그런 사실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경찰에서 거짓말 탐지기까지 이용해 수사도 받고 했지만 뚜렷한 증거도 나온 게 없다"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이런 가운데 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는 지난 2일 이혁재 세종시당 위원장 명의로 해당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의뢰서를 대검찰청에 제출했다.

보육원에 의해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언론과 청와대 국민청원에 해당 사건이 노출되는 등 친부의 성학대가 일방향으로 기정사실화되는데 대한 문제인식으로 출발했다.

보육원의 초기 신고 과정이나 대응 등 사건 전반에 대한 별도의 검찰 수사가 필요하다고 봤다.

정의당은 "세종시 A 보육원 세 자매 성학대 사건이 논란을 가져오고 있다"며 "언론보도에 따르면 '친부의 범죄'로 알려진 사건이 보육원 측의 일방적 주장이었을 뿐, 경찰 조사에서 아직까지 혐의가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았다"며 접수 배경을 설명했다.

이 사건은 수사당국이 수사중이다. 보육원 측이 지난 8월 세 자매의 친부에 대한 성학대 수사를 재차 의뢰한 데 이어, 친부 측은 지난 달 무고죄로 맞서고 있으며 경찰은 올해 말까지 해당 수사를 진행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대검찰청은 지난 4일 대전지검으로 이 사건을 이첩했다. 대전지검은 "현재 여성아동범죄조사부 검사실에 사건을 접수한 사태이고 필요한 경우 수사를 거쳐 공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양측간 진실 공방이 격화되면서 검·경의 수사 진척도 역시 빨라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잎 2019-10-15 23:01:47
친모가 가출한 이후 아버지가 아이들을 주말마다 본가에 데리고 가는것에 걱정이 됨을 이야기했지만 시설에서는 어떠한 대책을 강구하지 않앗다
이번사건은 시설의 책임이 크다고 본다

전에도 아버지만 있는 본가 방문시 성폭행을 당했던 아동이 있었음에도 무책임한 아동케어로 이번사건이 일어났다
세종 곳곳에 소문이 다 난상황에서 기자회견을한것은 아이들의 인권은 없고. 친부의 고소로 인해. 지들살길을찾는모습으로 보인다
무책임한 아동케어를 하는곳은 폐쇄가 답이다

기자회견으로 세종뿐 아닌 타지역까지 알게된세자매 성학대.
아동의 인권은 무시되고 지들살라고 발버둥을치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