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천안예술제, ASF여파 축소 개최
2019천안예술제, ASF여파 축소 개최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9.10.10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태조산 청소년수련관서

'2019 천안예술제'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여파로 축소 개최된다.
'2019 천안예술제'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여파로 축소 개최된다.

'2019 천안예술제'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여파로 축소 개최된다.

한국예총 천안지회(이하 천안예총)는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천안도솔광장에서 개최 예정인 천안예술제를 13일 천안시 태조산 청소년수련관에서 개최키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천안예술제에는 지역에서 활동 중인 음악, 미술, 무용, 연극, 연에, 국악, 사진, 문인, 영화 등 9개 예술단체 1000여 명이 참여한다.

행사는 '예술로 하나 되는 천안'을 주제로 예총 소속 9개 협회가 기획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예술제 기간 중 지역 예술인의 창작 세계와 흐름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도솔음악회 ▲마당극 능소전 ▲록 페스티벌 ▲펀펀키즈극장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진전 ▲깃발 미술전 ▲삼거리가요제 ▲도솔시화전 등이 열린다.

현남주 천안예총 회장은 "지역의 대표적 축제인 천안예술제가 축소돼 매우 아쉽지만, ASF확산을 막고자 부득이하게 결정됐으니 시민과 관계자분들의 많은 양해를 부탁드린다"며 "예술제가 실내축제로 축소됐지만 일반인들이 접하기 어려운 순수예술과 대중예술 모두를 쉽게 체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계획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