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열 의원, 공주교대 등 일부 국립대 건물 내진 확보율 미흡
이찬열 의원, 공주교대 등 일부 국립대 건물 내진 확보율 미흡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10.10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대 평균 69.2%에 그쳐...공주교대 57.1%로 41개 대학중 5위
서울대 46.3%로 가장 열악...지진에 흔들리는 학생들의 안전

10일 공주교대를 비롯한 국립대 건물 중 일부가 학생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공주교대를 비롯한 국립대 건물 중 일부가 학생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공주교대를 비롯한 국립대 건물 중 일부가 학생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이찬열 의원(수원 장안, 국회 교육위원장)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국립대학별 내진성능 확보 현황(올해 8월 기준)에 따르면 모두 41개 국립대의 평균 내진 확보율은 69.2%에 그쳤다.

전체 건물수 3,412동 가운데 내진보강 설계대상은 2391동이나 된다. 이 가운데 내진설계가 적용된 건물은 742동, 내진성능평가 결과 안전을 확보한 곳이 816동, 내진보강을 완료한 곳이 97동이었다.

대학별로는 공주교대 공주교대 57.1%의 내진률을 보여 5위를 기록했다. 서울대가 46.3%로 전국 41개 국립대 중 가장 상황이 열악했고 서울교대와 한국교원대가 50%, 한국해양대 53.1%, 공주교대 순으로 내진 확보가 미흡했다.

반면 가장 내진 확보율이 높은 국립대로는 경인교대, 한국복지대 100%, 금오공대 97.2%, 대구교대 94.1% 순이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지난 2018년부터 내진보강사업비를 매년 1,000억원씩 지원하여, 오는 2022년까지 내진보강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찬열 의원은 “더 이상 대한민국은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다. 학교에서 사고가 발생할 경우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우려가 큰 만큼, 차질없는 예산 확보와 투입으로 학생들의 안전과 생명을 사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내진보강을 수행할 전문가가 제한적이라는 우려도 있는 만큼, 내실있는 보강 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