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명성황후 어보(御寶)’ 기념메달 선봬
조폐공사, ‘명성황후 어보(御寶)’ 기념메달 선봬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9.10.08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의 어보’시리즈 완결판 4차‘명성황후책봉금보’(明成皇后冊封金寶)
- 금·금도금·은 등 3종 1800개 한정 제작 … 10~25일 선착순 판매
- 수익금 일부 美데이튼 미술관 소장 국외문화재 ‘해학반도도’ 보존·복원 지원

한국조폐공사는 8일 경복궁 건청궁에서 조선 왕실의 어보를 주제로 한 ‘조선의 어보 기념메달’ 시리즈 완결판인 4차 ‘명성황후책봉금보’(明成皇后冊封金寶)를 선보였다. ‘명성황후책봉금보’는 10일부터 25일까지 조폐공사 온라인몰 등에서 선착순 예약 판매한다.

한국조폐공사는 8일 서울 경복궁 건청궁에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인 조선왕실의 어보 및 어책을 주제로 한 ‘조선의 어보 기념메달’ 시리즈 완결판인 4차 ‘명성황후책봉금보’(明成皇后冊封金寶)의 실물을 공개했다.

2019년 10월 8일은 1895년 10월 8일 명성황후 시해일로부터 124주기가 되는 날로, 건청궁은 명성황후가 시해된 장소다.

‘명성황후책봉금보’는 1897년 고종 황제가 대한제국을 선포하고 고종비를 명성황후로 책봉하면서 올린 금보다. 황제국 의장에 걸맞게 금으로 제작하고, 손잡이는 용 모양으로 디자인해 격을 높였다.

어보 기념메달 윗면에는 용을 원래 유물의 약 1/30 크기로 사실적으로 표현했으며, 황제를 상징하는 용무늬와 위변조를 막을 수 있는 잠상(숨은 이미지) 및 홀마크를 담았다. 아래면에는 ‘황후지보’(皇后之寶‧‘황후의 보물’이라는 뜻)라는 문자가 새겨져 있다.

메달 제작에는 무형문화재인 김영희 옥장(玉匠, 장신구, 경기 제18호)이 참여, 용뉴(龍紐, 용 모양의 손잡이)를 사실성 높게 재현했다.

명성황후 어보 기념메달은 금(중량 37.5g), 금도금(31.1g), 은(31.1g) 3종으로 1800개 한정 수량 제작된다. 판매가격(부가세 포함)은 개당 금 308만원, 금도금 38만 5000원, 은 29만 7000원이다.

10일부터 25일까지 조폐공사 온라인 쇼핑몰, 현대H몰, 더현대닷컴, NH농협은행과 우체국 전국 지점, 풍산화동양행에서 선착순으로 예약 판매된다.

조폐공사는 이날 ‘조선의 어보 기념메달’ 시리즈 판매 수익금 일부를 미국 데이튼미술관 소장 국외문화재인 ‘해학반도도’(海鶴蟠桃圖) 보존‧복원 사업에 지원하는 계획도 발표했다.

조선시대 궁중 장식화인 ‘해학반도도’는 바다·학·복숭아 등을 그리고 바탕은 금박으로 처리한 가로 734.4cm, 세로 224.4cm 크기의 12폭 병풍이다. 조폐공사는 지난 4월 ‘조선의 어보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1억 원을 문화재청, 국외소재문화재재단간 후원약정에 따라 기부한 바 있다.

조선의 어보는 왕과 왕비께 존호(尊號)와 시호(諡號, 사후에 덕을 기리기 위해 짓는 호칭)를 올리거나 왕비 ‧ 왕세자 ‧ 왕세자빈을 책봉할 때, 왕을 추존(追尊, 왕위에 오르지 못하고 죽거나 폐위된 왕을 사후에 왕으로 올리는 것)할 때 올린 지위와 호칭을 새긴 인장(印章)이다.

‘조선의 어보 기념메달’은 2017년 유네스코에 등재된 조선 왕실의 유물인 어보의 가치를 알리고 국외 문화재 보호를 위한 기금 조성을 위한 사업이다. 2018년 이후 선보인 1차 ‘태조가상시호금보’(太祖加上諡號金寶)와 2차 ‘세종시호금보’(世宗諡號金寶), 3차 ‘정조효손은인’(正祖孝孫銀印)은 전량 매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