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학교급식지원센터, 공공성 높여야”
“천안학교급식지원센터, 공공성 높여야”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9.10.07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농민단체 7일 시청서 기자회견
“단독회계 결산해야”..지역농산물 비중 20% 불과 지적

천안시학교급식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 재지정을 위한 2020천안학교급식지원 심의위원회를 앞두고 지원센터의 공공성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천안시학교급식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 재지정을 위한 2020천안학교급식지원 심의위원회를 앞두고 지원센터의 공공성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천안시학교급식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 재지정을 위한 2020천안학교급식지원 심의위원회를 앞두고 지원센터의 공공성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5년인 수탁기간을 축소하고, 지역농산물과 친환경농산물 공급 비중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사)식생활교육천안네트워크, 전농천안농민회 등 18개 단체로 구성된 ‘더 나은 천안학교급식을 만들고자하는 천안시민일동’은 7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원센터는 아이들의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책임지는 공공성을 우선시 하는 기관”이라며 “공공성 강화야말로 지원센터 운영의 기본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수탁기관 재지정 기관으로 제안된 천안시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은 농협유통사업과 급식사업을 주업무로 갖고 있다”며 “공공성을 우선하는 사업인 만큼 센터만의 회계 결산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또 “2016년, 2017년, 2018년도 지역 우수농산물 학교 공급은 평균 20%대를 보이고, 80%는 유통업자가 사온 농산물이 공급됐다”며 “천안농민들을 위한 학교급식이 결국 유통업자들이 이익을 보는 시장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밖에도 현재 연 1회만 개최되는 천안학교급식지원센터 운영위원회를 연4회 이상 개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시는 오는 8일 심의위원회를 열어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천안시학교급식지원센터를 운영할 수탁기관을 재지정할 계획이다.

현재 지원센터는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천안시조합공동사업법인이 위탁운영 중이며, 지역 유치원과 초중학교, 고등학교 10개교 등 230개교에 급식식재료를 공급하고 있다.

‘더 나은 천안학교급식을 만들고자하는 천안시민일동’은 (사)식생활교육천안네트워크, 천안여성회, 한살림천안아산소비자생활협동조합, 평등교육실현을위한천안학부모회, 천안KYC,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천안여성의전화, 좋은도시연구소, 천안젠더모임, 민주노총세종충남본부천안시위원회, 전교조천안지회, (사)천안고동체네트워크함께이룸, (사)한국여성농업인천안시연합회, 농촌지도자천안시연합회, 전농천안농민회, (사)천안시친환경생산자연합회, (사)천안시친환경농ㅇ업협회, 생활개선회천안시연합회로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