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신용보증재단, 4분기 대전시자금 21일부터 접수
대전신용보증재단, 4분기 대전시자금 21일부터 접수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9.10.07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분기 100억 원 진행 예정

대전신용보증재단은 4분기 대전시 소상공인 경영개선자금(이하 대전시자금)을 오는 21일  집행한다고 7일 밝혔다.

대전시자금의 올해 규모는 총 1200억 원으로 지난해 600억 원의 2배 규모다. 3분기까지 총 1100억 원이 집행됐으며, 4분기에는 100억 원이 집행될 계획이다. 접수는 대전신보를 방문할 필요 없이 대전 내 1금융권 은행 여신창구를 통해 원스톱(One-Stop)으로 가능하다. 만일 4분기 대전시자금 수요가 배정분(100억 원)을 초과하는 경우, 초과분에 대해선 대전신보 자체 특화보증인 ‘TWO TRAM 특화보증’과 연계해 우대 지원할 예정이다.

또 대전신보는 대전시자금 이외에 8월 중순부터 전국적으로 시행 중인 해드림 특례보증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9월 말 기준 총 지원 금액은 650억 원으로, 신용보증재단중앙회 연구 자료에 따르면 고용유발효과 767명, 생산유발효과로 1222억 원의 경제적 효과가 예상된다. 이는 금액 기준 전국 4위이며, 대전재단의 기본재산이 전국 16위인 것을 고려했을 때 상당히 큰 규모이다.

아울러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기업은행 초저금리 자금이 10~11월 개시될 예정으로 자영업자들의 자금 융통을 도울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대전신보는 오는 15일 대전세종연구원에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전신용보증재단의 역할 및 발전과제’란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 7월 문을 연 소상공인 행복드림센터의 첫 프로그램으로, 학계, 공무원 및 관련 공공기관 관계자간 토론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대전시자금과 해드림 특례보증 등 보증 상품에 대한 문의는 대전신용보증재단(042-380-3800)이나 대전 내 1금융권 은행을 통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