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서 ‘화상벌레’ 발견 신고 잇따라
천안서 ‘화상벌레’ 발견 신고 잇따라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9.10.05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개 아파트서 목격 신고

충남 천안에서도 화상벌레(청딱지개비반날개)가 잇따라 발견돼 보건당국이 방역에 나섰다. 독자제공.
충남 천안에서도 화상벌레(청딱지개비반날개)가 잇따라 발견돼 보건당국이 방역에 나섰다. 독자제공.

충남 천안에서도 화상벌레(청딱지개비반날개)가 잇따라 발견돼 보건당국이 방역에 나섰다.

5일 천안시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10시쯤 동남구 한 아파트에서 화상벌레로 의심되는 곤충을 발견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 하루 동안 화상벌레 목격 신고는 동남구와 서북구 아파트 등에서 총 8건이 접수됐다.

현재까지 화상벌레에 물리거나 피해를 봤다는 신고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상벌레는 페더린이라는 독성 물질이 있어 사람이 물리거나 접촉할 경우 화상과 비슷한 염증과 통증을 일으킬 수 있다.

생김새는 개미와 비슷하지만 머리와 가슴 부분 색이 다르다. 주로 낮에 먹이를 찾기 위해 야외에서 활동하며 밤이 되면 빛이 있는 실내로 들어오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물렸을 경우 긁지 말고 상처 부위를 물로 씻은 뒤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시 관계자는 “전용퇴치약이 따로 있지 않지만 가정에서 사용하는 모기살충제로 퇴치할 수 있다”며 “신고가 접수된 아파트를 대상으로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화상벌레는 최근 전북 한 대학교 기숙사에서 출몰하는 등 전국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