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의원, '롯데 외압행사' 논란
이명수 의원, '롯데 외압행사' 논란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9.10.04 08:3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빈 회장 증인채택 빌미로 지역 민원인 합의 종용
이명수 입장문 발표 “협조와 조정차원 대화였을 뿐” 해명

자유한국당 이명수 국회의원(아산갑)이 신동빈 롯데 회장의 국감 증인 채택을 빌미로 지역 민원인과 합의를 종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자유한국당 이명수 국회의원(아산갑)이 신동빈 롯데 회장의 국감 증인 채택을 빌미로 지역 민원인과 합의를 종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자유한국당 이명수 국회의원(아산갑)이 신동빈 롯데 회장의 국감 증인 채택을 빌미로 지역 민원인과 합의를 종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경향신문>은 지난 3일 ‘한국당 이명수 의원, 신동빈 국감 소환 압박하며 지인에 3억 지급 롯데에 요구’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기사에는 이 의원이 지난 4월 롯데그룹 실무자와 면담에서 ‘후로즌델리’를 운영하던 전 모 씨에게 3억 원을 주라고 요구해왔다‘는 롯데그룹 관계자 발언이 실렸다. 또 이를 들어주지 않을 경우 신동빈 회장을 국감 증인으로 부르겠다고 협박했다고 했다.

충남 아산에 위치한 후로즌델리는 2010년 말 롯데 측에서 식품위생기준을 못 맞췄다며 거래를 종료, 결국 파산한 업체다.

이 같은 보도가 나오자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은 성명을 통해 “롯데 협박 의혹의 진실을 밝히고 의원직 사퇴로 사죄하라”며 이 의원을 압박했다.

충남도당은 “롯데를 상대로 회장 국감 증인 소환을 빌미삼아 자신의 지인에게 3억 원을 지급하라고 압력을 행사했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며 “입법기관으로서 책무를 저버린 이 의원이 불미스러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도 같은 날 입장문을 내고 “외압 행사는 사실이 아니며, 지역 민원을 전달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 의원은 “언론보도 내용 중 특정금액을 보상하라고 요구하고, 국감 증인 출석을 협박이나 압력 수단으로 활용했다는 내용은 제 기억으로 전혀 생각하지 못한 부분”이라고 밝혔다.

또 “해당 민원인은 친인척 관계가 아니며, 금전적 지원이나 후원도 없었다. 대기업과 소기업의 상생차원에서 원만히 합의해보라는 협조와 조정 차원의 대화가 이어졌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신동빈 롯데 회장은 이 의원의 요청으로 오는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증인으로 채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짜증나 2019-10-04 11:38:59
자한당의 끝은 어디인가

독자 2019-10-04 09:18:17
지역 기업가 민원을 그정도로 깊게 신경쓰며 해결하려고 노력 하난것이 상례인가?

왠지 냄새가 나는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