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4대강 보 국가물관리위 ‘편향성’ 질타
이장우, 4대강 보 국가물관리위 ‘편향성’ 질타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10.02 15:5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국감서 친 정부 및 친 환경부 전문가 그룹 대거 포진 ‘지적’

이장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4대강 보 물관리위원회 위원들의 편향성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 이 의원실 제공
이장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4대강 보 물관리위원회 위원들의 편향성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 이 의원실 제공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이장우 의원(자유한국당. 대전 동구)은 2일 세종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4대강 보 처리여부에 최종 결정권이 있는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 위원들의 편향성을 강하게 질타했다.

이 의원은 이날 “4대강 보 처리여부를 최종 결정하는 국가물관리위원회가 당초 계획보다 두 달 늦게 구성됐는데 위원들 대부분이 편향돼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4대강사업 공개 반대론자들, 보 철거 찬성론자들, 친 정부 인사들, 친 환경부 전문가 그룹, 여당 소속 단체장과 친분 있는 인사들이 포진해 있어 이미 답은 정해져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또 “현 정부가 4대강 보 철거를 발표해놓고,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아주 거세지니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 장관도 철거에 대한 입장이 오락가락하고 있다”며 “청와대는 물관리위 공정성 논란 문제 해결을 위해 4대강 기획위 참여 위원 전면 배제를 발표했지만 결국 편향된 인사들로 채워졌고, 약속은 공염불이 됐다”고 강조했다.

“현 정권 인사들의 가장 큰 문제는 잘못된 걸 끝까지 잘 됐다고 우기는 것이다. 나중에 과연 지역주민들께서 결정을 인정할지 우려스럽다”고도 했다.

이 의원은 “가장 후진적인 정치의 단면을 보는 게 4대강 사업이다. 어떤 정권이든, 어떤 지자체든 전임자가 했던 사업을 후임자가 갈아 업는 것이 가장 후진적인 정치”라며 “물 관리는 적어도 100년을 내다본 채 치수와 이수를 살피면서 보완, 또 보완해야 한다. 국가물관리위 위원 재구성을 장관이 대통령께 건의하라”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향미 2019-10-03 17:29:31
이번 미탁으로 재고할 기회가 된 것 같네요, 이장우의원님 응원합니다

이이잉 2019-10-02 18:40:59
4대강에 설치 된 보가 태풍으로 인한 홍수의 피해에 어떤 역할을 하였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