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병원 흉부외과 한성준 전임의, 미국 흉부외과학회(AATS) 구연발표
충남대병원 흉부외과 한성준 전임의, 미국 흉부외과학회(AATS) 구연발표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9.10.01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흉부와과 한성준 전공의
흉부와과 한성준 전공의

충남대병원 흉부외과 강민웅 교수 연구팀(조현진 교수, 복진산 교수, 한성준 전임의, Piao Zhe 전임의)이 지난 27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9 미국흉부종양외과학회(AATS) 학술대회’에서 『Feasibility Of Electromagnetic Navigation Bronchoscopy Guided Lung Resection For Ground Glass Nodule(네비게이션 기관지경 가이드 최소침습 흉강경 수술의  간유리음영  폐병변의 치료에 대한 유용성)』이라는 제목으로 구연 발표를 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조기 폐암 중 기존의 조직검사 방법으로는 진단이 거의 불가능한 1 cm 정도의 작은 간유리 음영 폐암의 치료에 관한 내용으로 네비게이션 기관지경을 이용한 위치 표시를 시행하고, 최소침습수술인 흉강경 수술을 시행한 환자들의 수술 성적을 발표했다.

충남대병원 흉부외과에서는 2017년부터 네비게이션 기관지경을 이용한 폐종양 수술을 진행하고 있으며, 국내 및 아시아에서 가장 많은 경험을 가지고 있다. 또 폐암이 의심되는 간유리음영 폐병변에 대한 네비게이션 기관지경수술에 대한 발표는 국제적으로도 처음 발표되는 것이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33 케이스의 간유리 음영 병변에서 네비게이션 위치선정을 100% 성공했으며 전체 환자 중 66% 이상의 환자에서 조기 폐암을 진단하고 완치에 가까운 최소 침습 수술 치료를 시행하였다. 폐암의 유일한 완치방법인 조기진단을 통한 수술적 절제를 할 수 있는 확률을 높였다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

이번 연구는 2년차인 한성준 전임의가 구연 발표했으며, 이번 미국 흉부외과 학회 (AATS)에서의 유일한 한국 연자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