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통령 충남 방문때 충청 소외감 풀어줘야
[사설] 대통령 충남 방문때 충청 소외감 풀어줘야
  • 디트뉴스
  • 승인 2019.09.30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내달 충남을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나소열 부지사는 지난 주 “조만간 대통령이 충남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말한 바 있다. 대통령은 지방경제 활성화 등의 목적으로 지방순회 방식으로 각 지역을 찾고 있다. 대통령의 지방을 방문 때 그 지역에 ‘선물’을 주는 관행이 이어지면서 충남도도 선물 보따리가 뭐가 될지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충남도는 ‘내포 혁신도시’지정과 ‘해양신산업’에 대한 정부 지원을 바라고 있다. 도는 내포 혁신도시 지정을 통해, 대전 충남을 제외한 타 시도들은 다 받는 혁신도시 혜택을 못 받고 있는 문제를 이번 기회에 해결해야 할 입장이다. 해양신산업도 환황해권 개발의 중심지인 충남의 미래 먹거리에 해당되는 만큼 반드시 성과를 내야 한다. 도는 해양바이오산업 육성, 역간척을 통한 생태복원, 한국형 해양치유산업 선도, 고품격 해양레저관광산업 육성 등이 포함된 해양신산업 계획을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정부 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다.

대통령은 이번 방문에서 충청권 특히 대전과 충남의 경우 ‘세종시’라는 신도시를 떼어 내면서 정부지원 축소와 인구감소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을 인식했으면 한다. 충청권 시도 가운데 충북을 제외하고 대전과 충남은 ‘세종시’ 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정부의 역차별을 당하고 있는 실정이다. 정부가 지역경제를 살리겠다는 명분으로 선정한 예타면제 사업 발표 때도 충북은 환호했으나 충남은 한숨을 피할 수 없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대전 충남은 정부 지원에서도 인사에서도 더욱 심한 소외 지역이 되어 있다. 어떤 정부든 특정 지역을 더 대우하거나 소외시켜선 안 된다. 대통령의 지역 방문은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뿐 아니 지역균형 발전을 이끄는 데도 목적이 있는 만큼 ‘충남도의 현실정’을 제대로 파악해서 충남도민들의 소외감을 덜어주어야 한다. 이번에 그런 방문이 되어야 한다.

충남도 문제가 있다. 정부와 대통령 입만 쳐다보는 소극적 태도로는 성과를 거두기 어렵다. 대형 정책사업에 대한 재정지원은 정부에게 의지할 수밖에 없으나 그 사업의 그림은 충남도 스스로가 그려야 한다. 충남도가 ‘환황해권시대’를 외친 지 30년이 넘었고, 바야흐로 중국의 비상과 함께 환황해권 시대가 개막되었는 데도 여전히 그림 그리기 연습만 하는 중이다. 이런 문제는 전적으로 충남도 자신의 탓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