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기념관, 안중근 10월의 독립운동가 선정
독립기념관, 안중근 10월의 독립운동가 선정
  • 윤원중 기자
  • 승인 2019.09.30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역에서 이토 히로부미 처단
동양평화와 대한독립에 헌신

어머니가 지어 보낸 옷을 입고 있는 안중근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이 국가보훈처 및 광복회와 공동으로 10월의 독립운동가로 안중근 의사를 선정했다.

독립기념관에 따르면 안중근은 1879년 9월 2월(음력 7월 16일) 황해도 해주에서 태어났고, 아명은 응칠(應七)이다. 아버지가 천주교에 입교하면서 안중근도 아버지를 따라 세례를 받았다. 세례명은 도마(Thomas)다.

안중근은 할아버지에게 조선역사와 유교경전을 배우며 민족의식을 길렀다. 또 유학자이면서 근대 신문물을 수용했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개화적 사고도 지닐 수 있었다.

뤼순감옥에서 빌렘 신부, 두 동생과 찍은 사진

1905년 일제가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강탈한 을사늑약이 체결된 후 해외로 나가 국권회복의 길을 모색하던 안중근은 국내로 돌아와 애국계몽운동을 전개했다.

서우학회에 가입한 후 삼흥학교와 돈의학교를 운영했으며, 1907년 2월 국채보상운동이 시작되자 국채보상기성회 관서지부를 조직해 적극적으로 활동했다.

애국계몽운동을 통한 국권회복에 힘쓰던 그는 일제에 의한 광무황제 강제 퇴위와 대한제국 군대 해산 등을 보면서 국내 항일운동에 한계를 느껴 국외 독립전쟁에 참여하기로 결심하고 러시아 연해주로 망명했다.

북간도를 거쳐 연해주에 도착한 안중근은 동의회 산하 의병부대의 우영장(右營將)을 맡아 1908년 여름 두 차례의 국내진공작전을 이끌었다.

또한 얀치헤(煙秋)에서 동지들과 동의단지회를 결성하고 조국 독립에 헌신할 것을 맹세했다.

독립운동가 안중근이 1910년 옥중에서 저술한 ‘동양평화론’ 

그러던 중 초대 통감을 지낸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가 1909년 9월 만주에 온다는 소식을 듣고 대한제국을 침략하고 동양의 평화를 깨뜨린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하기로 결심했다. 의거 준비를 마친 안중근은 10월 26일 하얼빈역에 도착한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했다.

러시아 헌병에 체포된 안중근은 뤼순(旅順)에 위치한 일본 관동도독부 지방법원으로 송치되어 여섯 차례 재판을 받았다. 법정에서 안중근은 이토 히로부미의 15가지 죄를 지적하고, 대한의군 참모중장의 자격으로 적장 이토를 처단한 것이라고 주장했으나 일본 법원은 사형을 선고했다.

안중근은 공소하지 않고 옥중에서 자신의 자서전인 ‘안응칠역사’와 거사 이유를 담은 ‘동양평화론’을 저술하다가 1910년 3월 26일 오전 10시 뤼순감옥에서 사형 순국했다.

정부는 안중근의 공훈을 기려 1962년에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했다.

◆독립운동가 안중근의 주요 공적

○ 1906 사립학교를 건립, 민족교육 실시
○ 1908 연해주에서 의진 결성, 국내진공작전 전개
○ 1909 동의단지회 결성, 침략 원흉 이토 히로부미 처단
○ 1910 옥중에서 ‘동양평화론’저술 중 사형 순국
○ 1962 건국훈장 대한민국장 추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