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의원 3명 중국 국외출장 ‘논란’..."일부 시민들 비난"
공주시의원 3명 중국 국외출장 ‘논란’..."일부 시민들 비난"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9.29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 “잇따른 사태로 자성해도 모자랄 판에 국회연수” 지적

공주시의회가 최근 잇따른 불미스러운 사태로 개혁과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의원 몇몇이 국외출장을 다녀와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양돈농가들이 초비상인 상황인데다 지역의 최대 행사인 백제문화제 준비로 공직자뿐만 아니라 시민들 모두 팔을 걷어붙인 상황에서 국회연수를 떠나 부적절하다는 비난마저 나오고 있는 상태다.

공주시의회에 따르면  23일부터 27일까지 4박 5일 일정으로 이종운, 이상표, 김경수 의원 3명이 1인당 약 158만 원씩 모두 476만 원을 들여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창궐하고 있는 중국을 다녀왔다.

국외출장 명목은 상해 임시정부청사와 윤봉길 의사 의거 현장인 루쉰공원(홍커우공원), 항주와 장가계, 중경 등을 둘러보는 일정이다.

국외출장 심사위원회에서도“일부 의원 때문에 전국적로 물의를 빚은 것을 아시지 않느냐, 지금은 자성이나 성찰이 필요한 시기라는 걱정들이 많다”는 지적이 있었지만 소수의견으로 치부됐다.

이같은 의견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 이후 새롭게 구성된 제8대 공주시의회는 그동안 바람 잘 날이 없었기 때문에 시민들의 시선이 더욱 심각한 실정이다.

크고 작은 사건과 사고로 얼룩져 시민들의 우려를 키우고 있는 상황으로 지방의회에 대한 불신을 넘어 ‘무용론’까지 대두되고 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의원직을 상실한 의원에서부터 고교 동창 모임 식대를 업무추진비로 결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가까스로 의원직을 유지하는가 하면 예산심의 도중 자해소동을 일으켜 전국적인 망신살이 뻗치기도 했다.

의원들의 자질을 의심케 하는 사태가 빈발하면서 의회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고, 의회 내부에서 자성의 목소리까지 나오는 삼엄한 시기에 일부 의원들까지 국외출장을 떠나 뒷말이 무성하다.

시민들은 모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국 여행기를 올리자 "공주시민 모두가 한 마음으로 밤낮 없이 백제문화제 홍보와 준비에 여념이 없는데 시의원 몇몇은 중국으로 관광 가서 여행사진이나 자랑질하고 있으니 한심하기 짝이 없다“고 입을 모았다.

또 다른 시민은 “시민의 심부름꾼이 되겠다고 뽑아 놨더니 제 할 일은 안하고 엉뚱한 짓들을 하는데 열중하고 있는 모양새를 보여 세비가 아깝다”고 맹비난했다.

한편, 향후 이들의 공무 국외출장보고서 제출 여부도 관심사로, 인터넷을 통해 누구나 찾을 수 있는 여행지 정보를 베껴 쓴 것이 아닌 내실 있고 실질적인 국외출장보고서가 15일 이내에 의장에게 제출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들은 공무 국외출장 심사위에 출장계획서를 제출하면서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을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들을 추모하고 일본 정부의 경제침략에 대한 시의회 차원의 지원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