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지원관 인건비 논란, 허태정 시장 입장은?
자치지원관 인건비 논란, 허태정 시장 입장은?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09.26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26일 시청 대회의실서 ㈔목요언론인클럽 간담회 개최

허태정 대전시장이 26일 오전 11시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목요언론인클럽 회원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역할에 비해 과도한 연봉이 책정됐다는 '동 자치지원관' 인건비 논란에 대해 "업무 역할에 따라 연봉을 지적하는 것은 논의해 볼 문제"라고 설명했다. 

대전시는 26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대전·충남지역 ㈔목요언론인클럽 회원들을 초청해 시정 현안에 대한 조언을 듣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한 참석자는 '동 자치지원관' 사안에 대해 언급하며 "1인당 연봉 4000만 원 등 인건비만 해도 엄청나고, 자치지원관이 필요 없다고 하는 기관장도 있다"며 "동 자치지원관이 꼭 필요한 것인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허태정 시장은 "왜 동사무소가 주민센터로 명칭이 바뀌었을까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운을 띄웠다. 

허 시장은 "경제를 관(官)이 주도할 땐 동사무소라는 말이 적합했을지 모르지만 지방자치시대에는 시민이 중심되고, 시민자발성이 보장될 수 있도록 하는 게 지방자치 목적에 부합한다"며 "국가 시범사업으로 대전시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하고 있는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불거진 '예산 낭비성'에 관한 사항에 대해서는 "자치지원관 역할과 그 역할에 맞는 인건비가 과도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며 "그러나 업무 역할에 따라 그 비용이 과다하다고 지적하는 것에 대해서는 충분히 논의가 필요한 사항"이라고 답했다.

'각 동 행정복지센터 동장과 사무관 등이 소외감을 느낄 것 같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일방적으로 결정하고 집행하던 관료주의 시대 병폐에서 벗어나 시민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절차를 거치는 것이 시민들에게 더 유익한 결과로 돌아갈 것"이라고 자치지원관 필요성에 무게를 실었다.

신도심과 원도심에 대한 균형발전에 대해서도 참석자들의 질문이 이어졌다. 허 시장은 '유성구에 예산 집행이 편중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전혀 그렇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서 "대전시가 약 10억 원 이상의 사업을 매칭하는 경우를 살펴볼 때 원도심 자치구 사업량이 적다 보니 신도심 쪽으로 그 비중이 높아지는 것은 인정한다"면서도 "그러나 대전시가 주도해서 예산 집행하는 편성 비율을 보면 원도심 지역이 월등히 높다"고 해명했다.

보문산 관광개발사업에 대해서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보문산 관광개발사업을 허 시장이 완수하길 바란다'는 의견에 대해 "보문산에 대전 상징성을 담아서 전망대를 설치하고 오월드와 뿌리공원 등을 연계하는 교통수단을 만들겠다"며 "다만 보문산 생태계를 잘 보호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환경 친화적 요소를 잘 담아낼 계획"이라고 답했다.

한편 주민자치회는 동 단위로 더 많은 주민이 참여해 권한과 책임을 가지고 생활상의 어려움을 주민 스스로 해결하는 주민대표조직이다. 대전시는 올해 4개 자치구 8개 동을 대상으로 주민자치회 시범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