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민동 주민들 "하수처리장 이전, 정상추진" 요구
전민동 주민들 "하수처리장 이전, 정상추진" 요구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09.25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하수처리장 이전대책 추진위 25일 대전시청 북문서 기자회견
"하수처리장 이전사업 정상 추진" 촉구

대전하수처리장 이전대책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25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수처리장 이전사업이 정상괘도에 올라야 한다"고 호소했다. 

대전하수처리장 이전·현대화 사업을 두고 대전시와 시민단체 간 ‘민영화’ 진실공방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하수처리장 인근 주민들이 “민영화 여부가 중요한 게 아니다”고 토로했다.

대전하수처리장 이전대책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25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언론에는 온통 하수처리장 이전사업에 대해 민영화 논란이 가열되고 사업추진이 불투명해질 수 있다고 하는데 이게 도대체 무슨 말이냐”라며 “민영화다 아니다가 중요한 게 아니라 왜 10년 전에 완전이전이 결정된 사업을 지금 와서 무산시키려고 하는가”라고 호소했다.

김명환 추진위원장(전민동 주민자치위원회 위원장)은 “전민동 등 인근 지역주민들은 악취문제로 지난 30년간 엄청난 고통을 받았다”며 “30년의 주민 문제를 정의당이나 시민단체가 해결해줄 수 있냐”고 울분을 토했다.

김용덕 추진위 부위원장은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는 내달 2일 회기 내 대전시가 제출한 ‘대전하수처리장 현대화시설 민간투자사업’ 채택동의안을 즉각 상정하기 바란다”며 “하루빨리 시의회 동의안 처리와 차질 없는 착공을 통해 이전사업이 정상괘도에 올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진위는 오는 27일과 30일 오전 10시 30분 대전시청 북문 등에서 각각 제3·4차 투쟁결의 촉구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한편 대전시는 유성구 원촌동 하수처리장을 오는 2025년까지 민간투자를 받아 유성구 금고동으로 이전하기 위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내년 말까지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사업자 공모절차를 거쳐 오는 2021년부터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