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생 박민규 헌혈자의 값진 생일 선물, 적십자 헌혈유공장 '은장'
고고생 박민규 헌혈자의 값진 생일 선물, 적십자 헌혈유공장 '은장'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9.09.23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혈이 가능한 만 16세부터 2년간 꾸준히 헌혈 참여
생일에도 헌혈의집 노은역 센터 찾아 누적 헌혈 30회 달성

적십자 헌혈유공장 은장을 수상한 박민규 고교생 헌혈자

세종시 소담동 소담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박민규(18) 군이 22일 생일을 맞아 적십자 헌혈유공장 은장을 수상해 화제다.

박 군은 이날 헌혈의 집 노은역 센터에서 30번째 헌혈을 하고, 대한적십자사가 다회 헌혈자에게 수여하는 적십자 헌혈유공장 은장을 수상했다. 또, 만 18세를 맞아 조혈모세포 기증희망자 등록신청도 했다.

‘적십자 헌혈유공장’이란 대한적십자사에서 투철한 봉사 정신으로 다회 헌혈에 참여한 헌혈자에게 드리는 명예로운 적십자 포상으로서, 헌혈 참여 30회 이상 시에는 ‘은장’, 50회 이상 시 ‘금장’, 100회 이상 시 ‘명예장’, 200회 이상 시 ‘명예대장’, 300회 이상 헌혈 시에는 적십자 헌혈유공장 ‘최고명예대장’이 수여된다.

박민규 군은 “헌혈이 가능한 나이인 고1 생일에 호기심으로 첫 헌혈을 했다. 이후, 판문점 북한군 귀순 사건 당시 수술을 집도하신 이국종 교수님께서 남한 사람들이 헌혈해준 피로 북한 병사가 살았다고 인터뷰한 뉴스를 봤다. 곧장 헌혈의 집으로 가서 두 번째 헌혈을 했고, 지금도 한 사람을 살릴 수 있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헌혈을 하고 있다. 지금은 헌혈이 좋아서 꿈도 혈액원 간호사로 바뀔 정도로 헌혈에 푹 빠져 있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