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대 문현미 교수, 3회 한유성문학상 수상
백석대 문현미 교수, 3회 한유성문학상 수상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9.09.22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석대학교는 22일 어문학부 문현미 교수가 시집 ‘바람의 뼈로 현을 켜다’로 3회 한유성문학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백석대학교는 22일 어문학부 문현미 교수가 시집 ‘바람의 뼈로 현을 켜다’로 3회 한유성문학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백석대학교는 22일 어문학부 문현미 교수가 시집 ‘바람의 뼈로 현을 켜다’로 3회 한유성문학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한유성문학상은 송파산대놀이와 송파다리밟기 복원을 주도한 인간문화제 49호 한유성을 기리고자 제정됐다.

문 교수는 1998년 ‘시와시학’으로 등단해 시집 ‘기다림은 얼굴이 없다’, ‘아버지의 만문상 트럭’, ‘바람의 뼈로 현을 켜다’ 등을 펴냈다. 현재 백석대 어문학부 교수로 도서관장과 산사(山史)현대시100년관장, 보리생명미술관장 등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